신세계인터 '자주'...열돔 폭염에 냉감 제품 매출 90%↑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인터 '자주'...열돔 폭염에 냉감 제품 매출 90%↑

본격적인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쿨링 소재 제품이 인기를 끌고 있다. 신세계인터내셔날은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의 이달 7일부터 20일까지 2주간 '접촉냉감시리즈'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78% 증가했다고 22일 밝혔다. 특히 여름 침구류 매출은 90%까지 증가했다.

자주의 '접촉냉감시리즈'는 사람들이 일반적으로 시원하다고 느끼는 수준인 접촉냉감지수(Q-MAX) 0.15 이상 원단으로 제작해 피부 표면온도를 낮춰줘 쾌적함을 제공한다.

접촉냉감지수는 피부가 섬유에 닿았을 때 느끼는 냉감을 수치화한 것으로 수치가 높을수록 시원함이 크다는 의미다. 2019년 처음 출시했는데 품질과 디자인이 입소문을 타면서 브랜드의 대표 상품으로 자리잡았다.

올해는 여름침구와 언더웨어 외에도 라운지웨어와 애완용품까지 제품 종류를 전년보다 50% 이상 늘렸다.

접촉냉감시리즈 중 가장 인기 있는 품목은 침대 매트리스 위에 깔 수 있는 냉감 패드와 시트로 올해 6000여장 이상 판매되며 브랜드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같은 기간 냉감 메모리폼 베개도 4000개가 넘게 팔렸다.

코로나로 인한 거리두기 단계 격상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늘면서 냉감 라운지웨어와 언더웨어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시원한 아스킨 소재의 일체형 언더웨어 '브라캐미솔'은 접촉냉감 여성패션 품목 중 판매 1위에 올랐다. 한여름 홈웨어로 제격인 냉감 티셔츠와 팬츠는 전년 대비 49%, 냉감 원피스류는 67% 매출이 늘었다.

자주는 고객 호응에 보답하고자 다음달 31일까지 온라인몰 에스아이빌리지에서 베스트셀러 상품들을 모아 '폭염극복 쿨아이템' 기획전을 열고 최대 30%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자주 마케팅 담당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재택근무 확산으로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더위를 식힐 수 있는 아이디어 상품을 찾는 사람들이 늘었다”면서 “기존에는 침구와 의류 중심이었으나 매년 폭염이 심해지면서 반려동물을 위한 제품까지 등장하는 등 관련 시장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