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나라, “그래픽 카드 중고거래 시세 드디어 꺾였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중고나라, “그래픽 카드 중고거래 시세 드디어 꺾였다”

중고거래 플랫폼 중고나라는 장기간 급등한 고사양 중고 그래픽 카드 시세가 빠르게 안정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그래픽카드는 중고나라에서 월 10만건 이상 검색되는 주요 검색 키워드로(중고나라 공식 앱 기준) 이용자의 관심이 높은 거래 아이템이다.

중고나라가 올해 상반기 플랫폼에 등록된 그래픽카드(RTX 2070, 2080, 3070, 3080) 4종 거래를 분석한 결과 1월부터 급등세를 이어온 고사양 중고 그래픽 카드 시세가 5월을 기점으로 큰 폭으로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고 사양으로 분류되는 그래픽카드 RTX 3070는 5월 172만원에서 지난달 136만원으로 RTX 3080는 236만원에서 182만원으로 한 달 동안 최대 50만원까지 하락했다. 반면 고급 사양인 RTX 2070는 97만원에서 92만원, RTX 2080는 110만원에서 92만원으로 시세나 상품 등록 수 모두 큰 변화가 없었다.

RTX 3080은 가격하락이 시작되었던 5월 시점부터 RTX 3070보다 더 많은 중고 거래상품이 등록되면서 가격하락 폭이 더 컸다. 특히 이용자의 관심이 높은 RTX 3080 모델은 가격이 큰 폭으로 하락한 5월 이후 판매자와 구매자 간 거래가 빠르게 완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고나라는 확대되는 중고 그래픽카드 거래 시장에서 이용자를 보호하고 안전한 거래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서비스를 지속 개선하고 있다. 거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앱 서비스를 개편하고 있으며 투명한 거래 가격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시세조회' 기능을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또 거래 환경 개선과 이용자 거래 편의 강화를 위해 안전결제 기능 강화를 검토하고 있다.

작년 여름 이후 고사양 그래픽카드 품귀현상 덕분에 중고 그래픽카드 거래 시장이 크게 위축됐다. 그러나 올 상반기 암호화폐 시장 변화와 고사양 그래픽카드의 수급 문제 가 해소돼 당분간 중고 그래픽카드 거래 시장은 안정화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고나라 관계자는 “그래픽 카드는 가격이 비싼 만큼 거래 전 상품에 대한 정보를 꼼꼼히 확인하고 안전한 거래 방법을 선택해 거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