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리따움도 부릉이 당일 배송”…메쉬코리아, H&B 물류 서비스 확대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메쉬코리아가 운영하는 부릉 라이더가 뷰티 편집숍 아리따움에서 주문상품을 수령하고 있다.
<메쉬코리아가 운영하는 부릉 라이더가 뷰티 편집숍 아리따움에서 주문상품을 수령하고 있다.>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가 아모레퍼시픽에서 운영하는 뷰티 편집숍 '아리따움'의 당일 배송 서비스를 맡는다고 22일 밝혔다.

부릉의 당일 배송은 아리따움몰 및 모바일앱을 통해 주문 시 적용된다. 오후 1시 이전 주문 건은 당일 오후4시30분까지, 오후 6시 30분 이전 주문 건은 오후 9시 30분까지 1일 2회 배송한다. 해당 서비스는 전국 554개 아리따움 매장에서 이뤄진다.

메쉬코리아는 IT 기반의 라스트마일 배송 서비스와 함께 빅데이터 기반의 IT 물류 솔루션을 함께 제공한다. 주문 물량이나 배송 동선 등 관련 빅데이터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매장에서 주문에 대한 대응과 관리가 용이한 부릉의 디지털 물류 시스템도 동시 구축한다.

메쉬코리아는 아리따움에 앞서 올리브영과 ABC마트, 슈마커, 발란 등 다양한 헬스앤뷰티(H&B), 패션 관련 기업과 당일 배송 서비스 제휴를 맺고 있다. 특히 도심형물류거점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MFC)를 비롯한 부릉의 실핏줄 물류 네트워크가 급변하는 뷰티·패션 업계의 배송 서비스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메쉬코리아는 연내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MFC를 추가로 개소함으로써 식음료를 넘어 다양한 상품을 대상으로 혁신적 디지털 물류 서비스 영역을 공격적으로 넓혀 나갈 계획이다.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는 “뷰티·패션 업계가 오프라인 매장을 체험 중심, 온라인 플랫폼은 편의를 중점적으로 제공하도록 자사 서비스를 재편하는 가운데 빠른 배송에 대한 수요도 증가하고 있다”면서 “부릉의 IT 물류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기업들이 비대면 채널을 고도화·효율화할 수 있도록 지원해 최종 소비자가 디지털 물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