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국제 학술대회서 '양자내성암호' 산업화 사례 선보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LG유플러스 관계자가 양자내성암호 적용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관계자가 양자내성암호 적용 사례를 발표하고 있다.>

LG유플러스가 '2021 국제 양자내성암호 학술대회(PQCrypto 2021)'에서 산업 현장 양자내성암호(PQC) 적용 사례를 선보였다.

PQCrypto는 학계 전문가들이 모여 차세대 암호·인증 기술에 대한 최신 연구 결과와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다.

LG유플러스는 크립토랩, 코위버와 격자기반 양자내성알고리즘을 세계최초로 광전송장비에 적용해 고객전용망 보안을 강화한 사례를 발표했다. 또 산업·의료현장에 적용된 전용회선에 양자내성암호를 활용하는 광전송장비와 암호인증기술을 적용한 사례를 소개했다.

LG유플러스는 하반기부터 공공부문(충남도청)과 엔터테인먼트, 에너지 관련 기업전용망에 양자내성암호를 적용할 계획이다. 또 상용통신망 보안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관련 투자와 기술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