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는 졌지만 편의점은 웃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객이 GS25에서 쏜살치킨과 맥주등을 구매하고 있다.
<고객이 GS25에서 쏜살치킨과 맥주등을 구매하고 있다.>

올림픽 축구 국가대표팀 경기에 편의점 매출이 크게 늘었다.

편의점 GS25는 한국과 뉴질랜드의 올림픽 축구 경기가 열린 지난 22일 주류, 즉석 먹거리 매출이 전주 같은 기간보다 2배 이상 늘었다고 밝혔다.

매출이 가장 높게 오른 카테고리는 치킨과 맥주였다. 각각 전주대비 130.1%, 125.1%로 급증했다. 와인(105.4%), 안주류(48.1%), 아이스크림(41.7%), 간편식(40.1%) 등도 축구 특수를 누리며 가파른 매출 상승 곡선을 그렸다.

이 기간 배달 서비스 이용률 또한 크게 증가했다. '우딜 주문하기'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한 주문 건수도 54.1% 늘었다. 특히 축구 경기 시작 전후인 오후 4시부터 7시까지 당일 주문의 약 40%를 차지하며 전체 이용률을 끌어 올렸다.

GS25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음식점이나 술집에 모여 이뤄졌던 기존 '단체 응원' 문화가 가족과 집에서 즐기는 '거리두기 응원' 문화로 바뀌면서 주류 및 먹거리 등에 대한 수요가 가까운 편의점에 몰린 것으로 풀이했다.

GS25는 국제 스포츠 축제를 위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해 선보인다. 맥주의 경우 국가대표 축구 경기가 열리는 25일, 28일 양일간 행사카드로 행사 맥주 8캔을 구매시 10% 캐시백 혜택을 준다. 같은 기간 즉석 한마리 치킨인 '쏜살치킨' '쏜살치킨 매운맛' 2종은 선착순 반값 할인 행사를 연다.

또 배달 서비스 이용 고객 대상으로 '우딜' 앱을 통해 안주 세트, 간식 세트 등을 최대 47% 할인하고, 배달료(3000원)도 즉시 할인해주는 행사 등이 이달 말까지 진행한다.

GS25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응원 문화가 변경되며 편의점 주요 카테고리 매출이 상승했다”면서 “집에서 가족과 응원전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할인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