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기업포커스]로앤컴퍼니 “AI 법률검색서비스 출시해 법률시장 혁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미래기업포커스]로앤컴퍼니 “AI 법률검색서비스 출시해 법률시장 혁신”

리걸테크 선도 기업 로앤컴퍼니(대표 김본환)는 올 하반기 인공지능(AI) 기반 '법률 검색 서비스'를 내놓는다.

변호사 광고 플랫폼 '로톡'(LawTalk)을 운영하는 로앤컴퍼니는 법률 서비스 연구개발(R&D)에 투자, 작년 11월 '로톡 형량 예측 서비스'를 선보였다. 올 하반기에는 수십만건의 판례 및 법률 정보에 AI를 접목, '법률 검색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다.

AI 딥러닝 기반의 자연어 처리를 적용한 검색 솔루션을 통해 원하는 판결문을 쉽고 편리하게 찾아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변호사들이 판결문 검색 시간을 크게 줄여 주는 등 본연의 업무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2012년 설립된 로앤컴퍼니는 정보기술(IT)을 융합해 법률 서비스의 대중화와 선진화를 목표로 삼았다. 2014년 변호사 광고 플랫폼 '로톡'을 출시, 국내 리걸테크 시장을 개척했다. '로톡'은 정보 비대칭이 심각한 법률 서비스 시장에서 대중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변호사와 자유롭게 법률 정보를 나누고, 법률 서비스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만들어진 서비스다. 회사는 투명한 정보 공개와 함께 고객 신뢰를 쌓으며 국내 1위 법률 서비스 플랫폼으로의 입지를 굳혔다고 강조했다.

로앤컴퍼니는 최근 변호사 진로 개발을 위한 무료 서비스 '모든변호사'도 출시했다. 구직을 고려하는 변호사에게 취업 정보를 제공하고, 변호사 커리어를 관리하는 멘토링 지원 프로그램이다. 회사는 '모든 변호사'가 변호사 진로 소통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로톡을 찾은 누적 사용자는 약 2000만명, 월평균 법률 상담 건수는 약 2만3000건에 이른다. 꾸준히 성장한 로앤컴퍼니는 최근 리걸테크 업계 최초로 중소벤처기업부가 주관하는 '2021년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참여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

김본환 로앤컴퍼니 대표는 27일 “회사는 법률 서비스 대중화·선진화를 목표로 꾸준히 성장해 가고 있고, 이 덕분에 예비 유니콘에도 선정됐다”면서 “리걸테크 선도기업으로서 법률 시장을 혁신할 다양한 서비스를 계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로앤컴퍼니 개요





[미래기업포커스]로앤컴퍼니 “AI 법률검색서비스 출시해 법률시장 혁신”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