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AI·데이터 융합연구 허브 구축 추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대전시, AI·데이터 융합연구 허브 구축 추진

대전시가 인공지능(AI)·데이터 융합연구 허브 구축에 나선다.

대전시는 내년부터 2025년까지 제조AI플랫폼, AI메이커스페이스, 지역 AI특화융합, 빅데이터센터 등 AI·데이터 융합연구 허브 구축사업을 추진한다.

먼저 제조AI플랫폼 사업은 지역 중소제조업체에 AI 플랫폼이나 알고리즘 도입을 통해 공정혁신을 돕는 내용이다.

중소제조업체와 전문가를 연결해 제조AI플랫폼 도입을 위한 컨설팅이 이뤄지도록 한다.

AI메이커스페이스는 관련 개발자들을 위한 공동 연구공간을 만드는 사업이다. 이 공간에서 세미나 등 전문가 소통이 이뤄지고 전략이나 정보를 공유하게 된다.

AI특화융합은 지역별 특화산업에 AI를 접목하는 내용이다. 과기정통부 지원 사업으로 반도체, 물(상·하수도) 등 특화산업에 중점이 돼 지자체가 추진한다.

공공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데이터센터도 구축한다. 행정업무를 수행하면서 발생하는 각종 데이터와 그동안 버려지던 교통, 환경 등 서비스데이터를 통합해 관리하는 창고를 만드는 것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는 민간에 개방해 산업과 연계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대전시 관계자는 “AI와 데이터 융합연구를 위한 다양한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라며 “앞으로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해 내년부터 착실히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대전=양승민기자 sm104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