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8월에 'EV6' 출고 시작...475㎞ 주행·4730만원부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기아가 브랜드 최초 전용 전기차 'EV6'를 출시했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기아는 2일 EV6를 출시하고 이르면 다음 주부터 고객 인도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아는 하반기 전기차 구매 보조금이 소진되기 전 차량 인도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EV6는 올해 초 사전 예약 첫날 기아 승용 및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델을 통틀어 역대 최대 기록인 2만1016대를 시작으로 사전예약 기간동안 총 3만대가 넘는 예약 대수를 기록했다.

EV6 롱 레인지(항속형) 모델에는 77.4㎾h 배터리가 장착돼 1회 충전 시 산업부 인증 기준 최대 주행거리가 475㎞(2륜구동, 19인치 휠, 빌트인 캠 미적용 기준)에 달한다. 동급의 현대차 '아이오닉5' 보다 1회 충전 주행거리가 46㎞ 더 길다.

EV6 스탠더드(기본형) 모델의 경우 58.0㎾h 배터리가 장착돼 370㎞(2륜구동 기준) 최대 주행거리를 인증받았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EV6 모델별 선택 비중을 보면 사전계약 고객 70%가 롱 레인지를 택한 것으로 확인됐다.

롱 레인지 모델에 이어 GT-Line 선택 비율이 24%를 차지했는데 이는 디자인 차별화 수요와 다이내믹 스타일링에 대한 고객 만족도가 동시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기아는 EV6 스탠더드, 롱 레인지, GT라인 모델을 우선 출시하고 내년 하반기 EV6 고성능 버전인 GT 모델을 더해 총 네 가지 라인업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기아는 EV6를 출시하면서 다채로운 전용 서비스도 마련했다. EV6에는 항시 차량 상태를 점검하는 원격진단 시스템이 들어간다. 이는 배터리 관리 시스템을 통해 주차 또는 충전 중 고전압배터리 상태를 모니터링하고 이상징후가 발생할 경우 고객에게 알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능이다. 또 EV6 출시 후 1년 동안 전국에 위치한 기아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별도 예약없이 원할 때 정비를 받을 수 있는 'EV6 퀵 케어 서비스'를 마련했다.

보증기간 종료 후에도 수리 비용에 대한 부담 없이 운행할 수 있도록 특화 보증연장상품도 내놨다. 일반 부품에 대해 국내 최초로 8년형(8년·16만㎞) 상품을 선보였고 고객 운행 패턴에 따라 기본형 외에 거리형과 기간형 등 맞춤형 운용도 가능하다. 이어 기존 영업용 전기차에 한해 제공됐던 고전압배터리 보증 연장을 EV6 개인고객으로 확대 적용해 차량 유지 비용에 대한 고객 부담을 줄였다. 이 밖에 기아 구독서비스 '기아플렉스'에서도 EV6를 경험해 볼 수 있도록 했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EV6 판매 가격(친환경차 세제혜택·개별소비세 3.5% 반영 기준)은 스탠더드 모델의 경우 에어(Air) 4730만원, 어스(Earth) 5155만원이고, 롱 레인지는 에어 5120만원, 어스 5595만원이다. GT-Line은 5680만원이다.

기아 전기차 EV6.
<기아 전기차 EV6.>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