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인텔 제치고 '반도체 왕좌' 탈환…진검승부는 '투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분기 매출 22.7兆·영업익 6.9兆
메모리 수요 폭발…호실적 달성
인텔, 파운드리 공략 대규모 투자
“삼성, 리더십 공백” 우려 목소리

삼성전자가 인텔을 제치고 세계 1위 반도체 회사로 도약했다. 2017년부터 2018년까지 반도체 슈퍼 사이클 이후 '반도체 왕좌' 재탈환에 처음 성공했다. 메모리 반도체 호황으로 당분간 삼성전자 위상이 견고할 것이란 전망에도 우려의 목소리는 작지 않다. 반도체 위탁생산(파운드리) 중심으로 인텔이 투자 속도전에 나서면서 언제든지 순위가 뒤바뀔 수 있기 때문이다. 세계 최고의 종합반도체 기업 자리를 차지하려는 삼성과 인텔 간 정면 대결의 승패는 결국 투자에 달린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 반도체 팹 내부. <사진=삼성전자>
<삼성전자 반도체 팹 내부. <사진=삼성전자>>

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모두 인텔을 제치고 전 세계 반도체 시장 1위를 차지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 매출은 22조7400억원, 영업이익은 6조93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인텔의 매출은 22조5400억원(196억달러), 영업이익은 6조3000억원(55억4600만달러)이었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2018년 4분기 이후 10분기 만에 인텔에 내준 반도체 왕좌를 재탈환했다.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은 코로나19 팬데믹에 따른 비대면 수요 확대로 서버와 PC 중심의 메모리 수요가 폭발하면서 호실적을 달성했다. 메모리 출하량은 업계 추정치를 상회했고, D램과 낸드 가격 또한 높아 매출 및 영업이익 증대에 크게 기여했다. 특히 첨단 공정 비중을 확대해서 원가 절감에 성공한 것도 실적 개선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인텔의 주요 사업인 비메모리 반도체 제조 원가보다 메모리 반도체 원가가 훨씬 낮다는 점도 삼성전자 매출 급증에 기여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삼성전자의 위상은 당분간 유지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생산 능력 면에서 인텔보다 우위를 점하고 있다. 또 메모리 시장 성장세가 인텔 주력인 중앙처리장치(CPU)보다 앞설 것이란 단기 전망도 삼성전자에는 호재로 작용한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에 따르면 올해 세계 메모리 판매량은 33% 증가가 전망되지만 CPU는 4% 성장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장기적 관점에서 삼성전자의 반도체 왕좌 지키기는 쉽지 않다. 인텔이 대규모 투자를 전개하면서 생산 능력에서 삼성전자를 맹추격하고 있기 때문이다.


인텔은 지난 3월 파운드리 시장 재진입을 선언한 뒤 공격적인 투자 행보를 보이고 있다. 미국과 유럽에 초대형 파운드리 공장인 '메가 팹' 건설을 예고한 것이 대표 사례다. 인텔의 투자 규모는 수백억달러 수준으로, 이미 상당 부분 집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퀄컴과 아마존이라는 대형 고객사도 확보했다.

업계에서는 인텔의 대규모 투자가 이르면 오는 2023년부터 빛을 발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인텔 파운드리가 본격 가동되는 시점이다. 2024년에는 퀄컴 칩 생산도 예정돼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인텔의 파운드리 추격은 시장점유율 1위인 대만 TSMC보다 2위인 삼성전자를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파운드리 시장에서 삼성전자가 TSMC와 인텔 사이에 낀 '샌드위치' 형국”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공장.<br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삼성전자 기흥 반도체 공장.
박지호기자 jihopress@etnews.com>

반면에 삼성전자는 투자를 머뭇거리고 있다. 미국에 대규모 투자를 하겠다고 밝혔지만 계획 구체화와 실행으로 옮기는 데에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투자 자금 부족보다는 리더십 공백 탓이란 것이 중론이다. 투자를 위한 신속한 의사 결정에 제약이 있다는 의미다. 삼성전자는 지난 1분기 말 기준 200조원이 넘는 현금을 보유하고 있다.

결국 세계 반도체 시장 왕좌 쟁탈전의 핵심 키워드는 '투자'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WSJ는 어느 회사가 더 많은 투자를 하느냐가 향후 1위 자리를 판가름할 것으로 분석하고 삼성전자와 인텔이 투자를 놓고 '마지막 대결'(쇼다운)을 펼칠 것이라고 전했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