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산·학·관 협력 나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왼쪽부터) 최은석 CJ제일제당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 니겔 토핑 유엔기후변화협약 의사결정기구 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MOU를 교환하고 있다.
<(왼쪽부터) 최은석 CJ제일제당 사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정은보 금융감독원 원장, 니겔 토핑 유엔기후변화협약 의사결정기구 대사,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사장이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을 위한 MOU를 교환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13일 금융감독원 및 국내 기업, 이화여대, 주한 영국대사관과 '국제 기후리스크 관리모형 개발(프론티어 1.5D)'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교환했다고 밝혔다.

프론티어 1.5D는 산업화 대비 지구 온도 상승을 1.5도 이내 제한하는 '국제적 합의 성취를 선도'한다는 의미다. 산·학·관은 미래 기후 변화에 대응해 경제 전반에 걸친 기후 리스크를 측정하고 관리할 수 있는 모형 개발을 추진한다.

SK이노베이션은 국내 대표 에너지 기업으로 정유·화학, 배터리·소재를 포괄하는 사업 구조를 갖고 있어 관련 업계 대표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행사에는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사이먼 스미스 주한 영국대사, 김은미 이화여대 총장, 최은석 CJ제일제당 대표,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등이 참석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기후 변화 리스크에 체계적으로 접근한다. 기후 변화 정보 관련 공시 수준을 높여 기후 변화 대응 선도 기업으로서 위상을 공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사장은 “기후변화 리스크와 기회 요인을 시나리오별로 파악해 기업뿐 아니라 산업과 금융 전반의 기후변화 대응 방향성을 설정하는 좋은 출발점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