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회장 "로보틱스 개발은 인류를 위한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이 “로보틱스는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현대차그룹은 인류의 편안함을 위해 로보틱스를 개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대자동차그룹이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에게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공영운 사장(왼쪽부터),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국민의힘 권성동,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대자동차그룹이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에게 보스턴 다이내믹스의 4족 보행 로봇 스팟을 시연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공영운 사장(왼쪽부터),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 국민의힘 권성동, 더불어민주당 이원욱,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정만기 회장.>

정의선 회장은 13일 현대모터스튜디오 고양에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행사는 정 회장 이외에 국회 모빌리티포럼 공동대표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장 등이 참석했다.

정 회장은 축사에서 “현대차그룹이 모빌리티와 로보틱스 등의 기술 투자를 하고 연구개발(R&D)에 박차를 가하는 것은 결국 우리와 후손을 포함해 모든 인류의 편안함을 위한 것”이라며 “로보틱스는 기술 자체가 목적이 아닌 오로지 인간을 위한 수단으로 안전 등에 중점을 두고 기술을 차근차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세계 최고의 휴머노이드 로봇 기술력을 보유한 보스턴 다이내믹스를 인수하는 등 로보틱스를 주요 미래 먹거리로 선정하고 과감한 투자 및 R&D를 추진하고 있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은 주제 발표에서 “미래 모빌리티 시스템은 센서 퓨전을 통한 환경인지기술, 인공지능(AI)을 이용한 판단기술, 메카트로닉스를 이용한 제어기술 등 기본적인 로봇 시스템 구성과 매우 유사하다”면서 “이 점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술에서 로보틱스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자율주행, ADAS 등 현대차그룹의 기술 역량이 로보틱스 기술 개발과 함께 미래 모빌리티의 파급력을 증대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로봇 산업은 하나의 제품 안에서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가 함께 개발되고 발전해야 하는데, 이점은 자동차 산업과 유사하다”며 자동차를 개발하며 쌓은 역량이 로봇 기획, 제작, 운영 프로세스에 그대로 녹아들 수 있다고 강조했다.

현대차그룹은 인간을 위한 기술 개발을 목표로, 웨어러블 로봇으로 대표되는 관절로봇기술, HRI(Human-Robot Interaction) 솔루션의 집합체인 'AI 서비스 로봇기술', 인류의 이동성에 혁신을 가져올 로보틱 모빌리티를 중심으로 핵심 기반 기술을 내재화하고, 새로운 미래 로보틱 서비스 개발에 집중하고 있다.

'인류를 위한 모빌리티의 미래, 로보틱스'를 주제로 열린 국회 모빌리티 포럼 3차 세미나는 △로보틱스 최근 동향 및 이슈(여준구 한국로봇융합연구원장) △현대차그룹 로보틱스 및 보스턴 다이내믹스 협업 소개(현동진 현대차 로보틱스랩장) 등의 주제 발표와 '스팟' 시연 관람 순으로 진행됐다.

여야 총 57명의 국회의원이 참여하는 국회 모빌리티포럼은 국내 모빌리티 산업 현황을 공유하고 관련 정책을 연구하기 위한 목적으로 지난해 7월 출범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