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CEO "통신품질 개선·중소기업 상생 노력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용자 권익 증진을 위한 통신3사 대표자 간담회가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구현모 KT 대표,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박정호 S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용자 권익 증진을 위한 통신3사 대표자 간담회가 15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렸다. 구현모 KT 대표,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 박정호 S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왼쪽부터)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이동통신 3사가 5세대(5G) 이동통신 및 초고속 인터넷 품질 개선과 이용자 보호를 위한 방안 마련을 약속했다. 3사는 중소기업 상생 모델 또한 함께 고민했다.

한상혁 방송통신위원장과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구현모 KT 대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15일 간담회에서 5G·초고속 인터넷 네트워크 강화와 이용자 보호를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한 위원장은 “상반기 5G 품질평가에서 커버리지, 전송속도는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나 통신품질에 대한 민원과 분쟁 신청은 계속되고 있다”며 “5G와 초고속 인터넷 품질개선을 위해 투자를 확대하고 이용자 피해 구제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가계통신비 부담이 커지는 것을 우려, 공시지원금 확대와 함께 통신비 인하를 체감 가능한 상품 출시를 주문했다. 또 상반기 10기가인터넷 등 초고속 인터넷 속도 저하 문제가 제기된 만큼 초고속 인터넷 품질 개선과 함께 이용자 보호 방안 시행을 촉구했다.

이통 3사는 5G 네트워크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와 고도화를 통해 이용자들이 5G 품질 개선을 체감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화답했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농어촌 5G 공동로밍 또한 차질없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통 3사는 또 초고속 인터넷 보상 절차 간소화, 자동 보상 시스템 도입, 개통 절차 투명화 및 올바른 정보 제공 등을 빠른 시일 내에 시행해 속도 저하 등으로 인한 피해 예방을 약속했다.

한 위원장은 이통 3사에 5G 혁신서비스 등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개발 시 중소 사업자가 함께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기술 및 교육 지원 등을 당부했다.

이통 3사 대표는 생태계 선순환을 위해 대·중소 상생이 중요하다는 데 동의했다. 이통3사는 추석을 맞아 중소 유통점과 협력업체에 약 3400억원의 대급을 선지급한다.

이통 3사는 지역상권과 상생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 강화에도 힘쓰겠다고 답했다. 구현모 KT 대표는 “광화문 원팀을 통해 지역 주변에 소상공인과 상생을 꾀하고 있다”며 “잘나가게 앱을 통해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을 활용해 소상공인에게 상권분석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정호 SK텔레콤 대표는 “SK텔레콤도 사옥 주변인 무교동 등에서 소상공인 상생을 실현해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국내 콘텐츠 생태계가 성장할 수 있도록 3사가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 위원장은 “국내 정보통신기술(ICT) 생태계가 성장하기 위해서는 콘텐츠의 성장이 필요하다”며 “OTT 지원 등을 활성화 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