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양·맥도날드·하림, 국감 증인 명단에 오르나...식품업계 수장들 '긴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정기 국정감사 일정이 보름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식품·외식업계가 긴장하는 모습이다. 아직 각 상임위원회별 국감 증인 명단이 확정되지 않았지만 올해 국감이 작년에 비해 뜨거울 것으로 관측되면서다. 지난해 국감은 코로나19 사태로 증인 출석을 자제하며 큰 이슈 없이 마무리됐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15일 식품·외식업계에 따르면 국감 증인 명단에 오를 가능성이 높은 기업은 남양유업과 맥도날드다. 두 회사는 모두 올 들어 식품위생법 위반 및 부당노동행위 등으로 논란을 겪은 바 있다.

남양유업은 국회 환경노동위원회(환노위) 소속 의원 다수가 홍원식 회장을 고용노동부 국정감사 증인으로 신청했다. 증인 신문 사유는 육아휴직 사용 직원에 대한 부당인사 조치다.

최근 남양유업 직원이 육아휴직 사용으로 인한 보직해임 등 부당인사 조치를 당했다며 회사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것이 알려졌다. 이 직원은 행정소송 1심에서 승소했지만 항소심에서 패소했고 현재 대법원 선고를 앞두고 있다. 이와 함께 사회적 파장을 일으킨 '불가리스 코로나19 효과 사태'도 국감에서 거론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달 초 검찰은 해당 사안에 대해 이광범 남양유업 대표 등 관계자를 식품등의표시·광고에 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이사 앤토니 마티네즈.>

맥도날드 역시 환노위 증인 신청 명단에 올랐다.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알바노동자 노동환경 개선에 대한 내용에 대한 신문을 위해 앤토니노리스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를 증인으로 신청했다. 앞서 맥도날드는 유효기간이 지난 식자재 스티커를 교체한 것이 공익제보로 드러나 곤혹을 치루고 있다. 이후 맥도날드는 해당 매장 아르바이트 직원을 징계해 사태를 키웠다.

맥도날드의 식품위생법 위반에 관한 점도 국감장에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용혜인 의원은 식약처와 공정위 자료를 분석, 5대 햄버거 프랜차이즈 중 맥도날드가 식품위생법 위반을 가장 많이 했다고 지적했다. 식약처 제공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7월까지 맥도날드는 식품위생법을 76회 위반했고 이를 매장 숫자대비 위반 횟수로 살펴보면 해당 기간 맥도날드의 점포당 위반수는 0.19로 가장 많았다. 맘스터치와 KFC가 0.12회, 롯데리아가 0.08회로 그 뒤를 이었고 버거킹은 0.03회에 불과했다.

용혜인 의원은 “맥도날드의 햄버거병 이후 대처가 급한 비를 피하기 위한 요식행위에 불과했다는 게 숫자에서도 드러나고 있다”면서 “앤토니 마티네즈 한국맥도날드 대표가 국정감사에서 소비자들과 알바노동자들에게 직접 설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이들 업체 외 환노위 국감 증인 신청 명단에 오른 업체는 하림, SPC 등이다.

박효주기자 phj20@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