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로 차문 연다"..제네시스, 얼굴인식 기술 'GV60'에 첫 탑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제네시스가 첫 전용 전기차 GV60에 얼굴 인식으로 차량을 제어하는 '페이스 커넥트' 기술을 적용한다. 얼굴 인식 기술이 차량에 적용되는 것은 국내 처음이다.


제네시스 GV60.
<제네시스 GV60.>

페이스 커넥트는 운전자 얼굴을 인식해 차량 도어 잠금·해제와 사용자가 누구인지를 판단한다. 이를 통해 운전석 및 운전대 위치, 헤드업 업 디스플레이(HUD), 사이드미러, 인포테인먼트 설정 등을 운전자에 맞춰 조정해준다.

키 없이 차량 출입부터 운행까지 가능하다. 생체 정보만으로 자동차를 운행할 수 있는 시대를 열 핵심 장치다.

제네시스는 페이스 커넥트에 근적외선(NIR) 방식 카메라를 적용했다. 흐린 날이나 야간에도 동등한 인식 성능을 확보했다. 딥러닝 기반 영상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전 등록된 얼굴을 판단하게 된다.


제네시스 GV60 적용된 페이스 커넥트 기술.
<제네시스 GV60 적용된 페이스 커넥트 기술.>

스마트키를 실내에 두고 도어를 잠글 수 있다. 차량 키를 소지하지 않고 달리기나 물놀이 같은 야외 활동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음성 안내를 통해 간편하게 최대 2명의 얼굴 정보를 등록할 수 있다. 얼굴 정보는 차량 내에서 암호화돼 저장되기 때문에 유출될 위험이 없다.



제네시스 GV60 실내.
<제네시스 GV60 실내.>

GV60에 함께 적용될 지문 인증 시스템과 연계하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키 없이 생체 정보로 차량을 제어할 수 있다. 운전자는 얼굴 인식으로 차량에 탑승 후 지문인식으로 시동·주행이 가능해진다.

또 차량 내 간편 결제나 발레 모드 해제 시 필요한 핀(PIN) 코드 입력을 지문 인증으로 대체할 수 있다. 편의성과 보안성을 동시에 높였다.


제네시스 GV60.
<제네시스 GV60.>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술 적용 범위도 대폭 확대한다. 기존 내비게이션과 클러스터, HUD 등 인포테인먼트 시스템뿐 아니라 전기차 통합 제어 장치, 서스펜션, 브레이크, 스티어링 휠, 에어백 등도 업데이트가 가능해진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이들 신기술을 곧 출시할 GV60에 탑재할 예정이며 점차 적용 차종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