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1729명…수도권 재확산세 지속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난달 25일 경기도 성남시 야탑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있다. 성남(경기)=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지난달 25일 경기도 성남시 야탑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 검사를 받으려는 시민들이 줄지어 서있다. 성남(경기)=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추석 당일인 21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729명을 기록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729명 늘어 누적 28만9263명이라고 밝혔다.

보통 주말이나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줄어 확진자 수도 주 초반까지 큰 폭으로 감소하는 경향이 있지만,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유행이 지속하면서 월요일 기준 최다 확진자가 나왔다.

특히 지난주 금요일부터 토요일, 일요일에 이어 나흘 연속 '요일 최다' 기록을 이어가 확산세가 점점 더 거세지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211명) 이후 77일 연속 네 자릿수로 집계됐다. 지난 일주일간 하루 평균 확진자는 1908명이었으며 지역발생 확진자는 평균 1877명이었다.

이날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발생이 1697명, 해외유입이 32명이다. 지역발생 확진자 가운데 서울 673명, 경기 499명, 인천 130명 등 수도권이 총 1302명(76.7%)이다.

비수도권은 대구 46명, 부산·충남 각 44명, 대전 43명, 광주·강원 각 39명, 전북 31명, 경북 27명, 경남 26명, 충북 23명, 울산 15명, 전남·제주 각 7명, 세종 4명 순으로 총 395명(23.3%)이다.

해외유입 확진자는 전날보다 4명 많은 수치다. 32명 가운데 14명은 공항이나 항만 검역 과정에서 확인됐으며 나머지 18명은 충북(4명), 서울·경기·인천(각 3명), 부산·광주·대전·울산·충남(각 1명) 지역 거주지나 임시생활시설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망자는 전날보다 4명 늘어 누적 2413명이 됐다. 위중증 환자는 총 328명으로 전날보다 4명 줄었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