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경선 후보 2차 토론, 공약 카피 논쟁 불거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2강 구도를 형성한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가 23일 토론회에서도 격한 대결을 펼쳤다. 이날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8인 후보자들의 공약에 대한 검증이 진행됐다. 특히 윤석열 후보와 홍준표 후보에게 질문 공세가 이어지면서 공약의 허점 지적과 수정 요구가 이어졌다.

국민의힘 안상수(왼쪽부터),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안상수(왼쪽부터), 윤석열, 최재형, 하태경, 홍준표, 황교안, 원희룡, 유승민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23일 서울 강서구 ASSA 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후보자 선거 제2차 방송토론회에 앞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후보는 대선 출마 이후 줄곧 따라다닌 말실수 논란을 2차 토론회에서도 피할 수 없었다. 유승민, 하태경 후보들은 윤 후보가 최근 행보에서 언급한 비정규직과 인문학 관련 발언과 '고발사주' 의혹 관련 기자간담회에서 뱉은 인터넷 매체 비하 논란을 지적했다. 이에 윤 후보는 오해의 소지가 있을 수 있지만, 기본 전제와 전체 맥락을 보면 그렇지 않다며 해명했다.

2차 토론회에서 윤 후보는 공약 카피 논란이 새롭게 제기됐다. 윤 후보가 경선과 함께 본격적으로 내놓고 있는 정책들이 타 후보들의 것을 베꼈다는 지적이다. 홍준표 후보는 윤 후보의 청년주택 LTV 80%, 원가주택 등 부동산 공약을 언급하며 “여기저기 공약이 짬뽕돼 있다. 본인의 생각이 아니라 참모들 생각으로 공약을 만들면 문제가 생긴다”고 지적했다. 유 후보는 '군 제대 청년 주택청약 가산점', 원희룡 후보는 '소상공인 회생 공약'을 윤 후보가 가져다 쓴 것 같다며 공약 카피 논란을 제기했다.

윤 후보는 “많은 참모 전문가들과 꼼꼼히 점검하면서 공약을 만들고 있다. 공약을 베꼈다라고 하는 것은 억지다”고 해명했다. 이어 “제 공약도 가져다 쓰고 싶으시면 써도 된다. 제 공약에는 특허권이 없다”고 덧붙였다.

홍 후보는 계속해서 강경 발언에 대한 지적을 받았다. 특히 노조 문제 해법으로 긴급재정명령 언급한 것에 공세가 이어졌다. 최재형 후보는 “노조 문제는 사회적 합의로 해결해야 하지 않나”라고 되물으며 강성노조를 긴급재정명령으로 해산시키는 것은 초법적이고 문제를 어렵게 만들 수 있다고 지적했다. 또 “지지를 얻기 위해 지나친 어휘를 사용하는 것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와 닮았다”라고 공격했다. 유 후보 역시 강성노조 문제를 긴급재정명령으로 하는 것은 헌법에 맞지 않고 현행 법으로 충분히 활용할 수 있다고 문제의 소지를 제기했다.

하 후보와 홍 후보 사이에서는 또 다시 조국 수호 논쟁이 벌어졌다. 하 후보는 홍 후보의 검수완박 공약이 조국 전 법무부장관 주장과 다를 바 없다고 꼬집었다. 하 후보는 “검수완박 공약을 하며 검찰 수사권을 공소유지를 위한 보완수사에만 한정하는 것은 조국 지지자들을 끌어안기 위함”이라고 꼬집었다.

원희룡 후보는 코로나19 극복과 소상공인·자영업자 문제에 집중했다. 원 후보는 코로나 회생 특단의 대책을 강조하며 1호 공약으로 발표했던 100조원 기금 마련을 재차 강조했다. 이와 함께 비효율적 영업금지를 바꾸기 위해 위드코로나에 대한 다른 후보들 의견을 물었다. 이에 유 후보는 “비효율적인 영업금지는 합리적으로 바뀌어야 하지만, 일부 해외사례처럼 마스크를 모두 벗는 위드코로나는 상황을 봐야 한다”고 밝혔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