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보안원,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 내달 23일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FISCON 2021 개요. 금융보안원 제공
<FISCON 2021 개요. 금융보안원 제공>

금융보안원(원장 김영기)이 금융정보보호 콘퍼런스 'FISCON 2021'을 다음달 23일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한다.

FISCON 2021은 '디지털 플랫폼 시대, 금융보안의 도전 과제와 미래 전략'을 주제로 열린다. 개회식과 특별·기조강연 등 오프닝 행사와 함께 주제 강연, 비공개 세션 등 세미나로 구성되며 정보보호산업 전시가 함께 진행된다.

개회식에서는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 개회사를 시작으로 금융보안원 논문 공모전과 금융 데이터 경진대회 시상식이 열린다. 이어 이범주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 경정이 '최근 금융권 보이스피싱 사례 및 차단 대책'에 대해 특별강연을, 김병칠 금융감독원 디지털금융감독국장이 '디지털 금융 혁신과 감독 방향'에 대해 기조강연을 한다.

주제 강연은 △금융권 비즈니스 환경 변화와 보안 전략 △디지털 금융의 성장과 정보기술(IT) 혁신 트렌드 △디지털 금융 이슈 전망과 위협 대응 전략 관련 총 3개 트랙에서 18개 주제 강연이 예정됐다.

비공개 세션에서는 은행·증권·보험·카드 등 금융권 주요 회사(금융보안원 대의원사) 담당자를 대상으로 금융보안 현안 논의와 상호 네트워킹을 위한 전문 강연이 마련됐으며, 전시에는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KISIA) 주관으로 국내 정보보호 기업의 금융보안 관련 제품과 서비스가 준비된다.

참가 사전 등록은 다음달 5일까지 금융보안원 홈페이지를 통해 가능하며 사전 등록자에게는 행사 정보와 참가 혜택 등을 개별 안내한다.

김영기 금융보안원 원장은 “디지털 플랫폼은 2025년 전체 글로벌 기업 매출의 30%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디지털 플랫폼 시대 보안은 비즈니스 핵심 전략으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면서 “FISCON은 금융 디지털 전환이 가속화하는 추세에 맞춰 디지털 금융과 금융보안에 대한 전문 지식과 전략을 공유하는 집단지성의 교류·협력 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행사는 금융정보보호협의회와 금융보안포럼이 공동 주최하고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KISIA가 후원한다.

오다인기자 ohda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