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스트로, 공공·대기업 넘어 제1금융권까지…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 확산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대표(왼쪽)와 김민준 오케스트로 대표가 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케스트로 제공
<박근영 하나금융티아이 대표(왼쪽)와 김민준 오케스트로 대표가 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 확산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오케스트로 제공>

오케스트로(대표 김민준)가 하나금융티아이(TI)와 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 확산·발전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 양사는 클라우드 조직 간 기술 역량 교류를 통해 전문인력을 함께 양성한다. 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뿐 아니라 대외 클라우드 사업을 발굴하고 공동 수행한다.

하나금융티아이는 하나금융그룹 정보기술(IT) 전문기업이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형태 그룹 공용 클라우드를 통해 하나금융그룹 클라우드 수요를 전담하며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운영한다.

오케스트로는 클라우드·인공지능(AI)옵스 소프트웨어(SW) 분야에서 내재화된 기술력을 가졌다. 클라우드 통합관리 플랫폼 '오케스트로 CMP'를 기반으로 서비스형인프라(IaaS) 솔루션 '콘트라베이스', 데브옵스 솔루션 '트롬본', AI옵스 솔루션 '심포니AI' 등을 제공한다.

오케스트로는 금융뿐 아니라 공공, 대기업 등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

오케스트로는 정부 클라우드 표준인 '전자정부클라우드 플랫폼' 구축에 제품과 기술을 제공했다. 지방세·지방재정·세외수입·지방인사·온나라 시스템 등 최근 추진된 공공 차세대 사업에서 외산과 경쟁해 제품을 납품했다.

대기업과도 제품·기술 공급 등 협업을 이어간다. 드림마크원은 신세계 구로 데이터센터를 인수한 후 클라우드 데이터 센터로 전환과 사업 파트너로서 오케스트로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양사 함께 클라우드 데이터센터 전환 사업을 진행한다. 삼성은 터키 가지안텝 한국형 스마트시티 사업에 오케스트로 콘트라베이스를 채택했다.

최근 국내 클라우드 시장이 급성장했지만 클라우드를 구성하는 핵심 SW와 장비는 외산 의존도가 높다.

김민준 오케스트로 대표는 “하나금융티아이와 업무 협약은 대기업과 유망 스타트업 협업으로 기술 내재화와 경쟁력 강화뿐 아니라 국내 클라우드 산업 수준을 한 단계 끌어 올리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