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Y한영-초록우산어린이재단, 디지털 기반 아동복지 혁신 MOU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박용근 EY한영 대표(왼쪽)와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EY한영 본사에서 디지털 기반 아동복지 서비스 혁신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EY한영)
<박용근 EY한영 대표(왼쪽)와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이 지난 18일 서울 여의도 EY한영 본사에서 디지털 기반 아동복지 서비스 혁신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사진=EY한영)>

EY한영(대표 박용근)은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디지털 기반 아동복지 서비스 혁신에 대한 업무협약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디지털 혁신 기술과 빅데이터 기반 아동옹호·복지서비스 혁신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앞서 EY컨설팅은 지난 7월 초록우산어린이재단과 디지털 혁신·빅데이터 전략 사업에 착수해 1차 사업을 수행했다.

양사는 디지털 혁신을 기반으로 아동의 온전한 자립을 지원하고 아동·후원자 대상 인공지능(AI) 기반 업무자동화 등에 협력할 계획이다.

박용근 EY한영 대표는 “이번 협약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EY한영의 디지털 혁신 기술에 대한 전문 컨설팅 서비스를 바탕으로 디지털 전환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고 아동복지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훈 초록우산어린이재단 회장은 “블록체인, AI와 같은 디지털 기술로 재정 투명성·효율성을 제고하고 빅데이터 기반으로 복지 사각지대 아동에게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 아동이 행복한 세상을 만들고 아이들의 꿈을 키워주는 일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