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국토부-해수부, 통합공공망 전파간섭 대책 '업그레이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행정안전부와 이동통신사가 이동기지국, 위성안테나 등을 활용해 여름 풍수해 대비 재난망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행정안전부와 이동통신사가 이동기지국, 위성안테나 등을 활용해 여름 풍수해 대비 재난망 점검을 실시하고 있다.>

700㎒ 대역을 공유하는 국가재난안전통신망(PS-LTE)과 철도통합무선망(LTE-R), 초고속해상통신무선망(LTE-M)을 운영하는 정부부처와 기관이 혼·간섭 예방 대책을 고도화한다.

3개 망 간 최소한 간섭이 발생하지 않도록 기지국 최적화 등 기술적 조치와 동시에, 양방향 주파수공유 등 신기술 도입을 검토해 안정성을 극대화한다는 목표다.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해양수산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주요 철도운영기관은 국가 통합공공망 기술위원회 회의에서 이같이 논의했다.

행안부는 LTE-R를 최초 상용화한 강릉선 운영 과정에서 PS-LTE 망과 일부 혼·간섭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현장을 정밀 점검한 결과를 공유했다.

점검 결과 열차 내 음성·데이터 통화에는 문제가 없었으며 철도 주변 작업구간 4개 지점에서 통화품질 저하 수준의 일부 혼·간섭을 발견했다. 이에 따라 행안부와 국토부는 2개 지역에서는 LTE-R 기지국과 PS-LTE 전파 출력을 조정해 해결했고 기지국과 안테나 등을 일부 조정하기로 합의했다.

기술위원회에서는 연말 개통을 앞둔 전라선 현황 점검 결과도 공유했다. 전라선에서는 역무원 간 음성·데이터 통화 이외에 신호제어에도 LTE-R가 활용된다. 총 11개 지역에서 미세한 혼·간섭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8개 구간에서는 전파출력·방향 조정 등 최적화를 통해 해결하고 3개에 대해서는 기지국 위치 조정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각 운영기관은 차관급으로 국가통합공공망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주요 정책을 결정하는 한편, 기술위원회 등 논의체계를 통해 망 설계도를 공유하며 3개 망 혼·간섭을 사전 예방하고 있다. 현장점검은 간섭회피 설계 이후 실제 망 운용 현장에서 혼·간섭이 발생해 국민 안전을 위협하지 않도록 안전을 강화하는 조치다. 각 운영기관은 향후에도 점검을 지속 진행해나갈 계획이다.

행안부와 국토부·철도 운영기관은 '양방향 주파수공유(랜-셰어링)' 기술 도입도 검토하기로 합의했다. 전라선에서 시험검증을 진행한다.

양방향 주파수공유를 적용하면 LTE-R 커버리지가 부족한 지역에서 LTE-R용 단말이 PS-LTE 기지국에 접속해 커버리지를 보완할 수 있고, 반대로도 활용 가능하다. 간섭 우려가 제기된 지역에서 기지국을 중첩 설치하지 않아도 돼 혼·간섭 예방 효과를 높인다. 현재에는 비상상황시 PS-LTE 단말이 일부 LTE-R 망에 접속 가능하도록 단방향 주파수공유만 적용돼 있다.

이외에도 통합공공망 운영기관은 망 설계, 구축, 운영 등 모든 과정에서 혼·간섭 우려가 발생할 경우, 상시적으로 실시간 공유하도록 소통과 논의체계를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과기정통부는 전파자원 분배와 무선국·전파응용설비 검사업무 과정에서 3개 망 간 간섭 회피와 상호운용성 확보를 지원하기로 했다.

국가통합공공망 기술위원회 관계자는 “통합공공망 운영과 관련해 사전설계, 구축, 운영 등 모든 단계에서 혼·간섭 우려를 면밀히 점검해 안전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정부 부처, 운영기관 간에 긴밀히 협력해 전파간섭 우려를 해소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통합공공망 주요 전파 혼·간섭 회피 대책

행안부-국토부-해수부, 통합공공망 전파간섭 대책 '업그레이드'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