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디슨모터스 "쌍용차 내연기관차 모두 전기차로…2030년 매출 10조 목표"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

“현재 쌍용차 내연기관차를 모두 전기차화할 생각입니다.”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회장은 22일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 온라인 기자 간담회에서 2030년 쌍용차가 매출 10조원 규모의 순이익이 나는 회사로 변모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강 회장은 쌍용차 인수·합병(M&A) 현황, 추진 계획 등을 구체적으로 밝히고 쌍용차 인수 자금과 인수 후 자금 조달 세부 계획을 공개했다. 쌍용차 인수에 필요한 총 자금 규모는 1조4800억원에서 1조6200억원으로 추산된다. 현재 공익채권과 승계해야 할 채무는 7000억~8000억원으로 예상된다.

에디슨모터스는 인수자금 3100억원을 1차 유상증자와 재무적 투자자(SI), 전략적 투자자(FI)로부터 조달할 계획이다. 인수 후 운영자금 중 4900억~5300억원은 2차 유상증자와 SI·FI에서, 7000~8000억원은 자산 담보대출을 통해 조달할 예정이다.

강 회장은 “산업은행이 7000억~8000억원의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면서 “산은이 회생계획안을 보고 우리가 기술력이 있다는 것을 안다면 당연히 지원해 줄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어 “신용 지원도 아니고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해달라고 하는 것이므로 안 될 것이 없다”고 덧붙였다.

전날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은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에디슨모터스 사업성 판단이 안 된 상태에서 지원에 한계가 있다”면서 “자본 조달 수준과 사업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적절한 지원이 이뤄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강 회장은 산은 지원이 이뤄지지 않을 경우에 대해 “쌍용차가 자산이 있기 때문에 산은에서 (대출을) 안 해주면 이자는 높아지겠지만, 시중은행과 외국계 은행에서 담보 대출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쌍용차 평택공장 이전에 대해 강 회장은 “이전할 토지 개발과 건물 건립 등 만만한 일이 아니라 시간이 걸릴 것이다”면서 “장기적으로는 100만대 생산 체계를 갖추기 위해서는 옮겨갈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쌍용차 평택공장의 폐쇄된 2라인에 전기차 생산 시설을 구축해서 생산하겠다”면서 “에디슨모터스의 함양공장은 드론과 전기선박, 고급버스 등을, 군산공장은 전기 버스와 트럭을 생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회장은 구조조정에 대해 “오히려 사람을 더 뽑아야 한다”면서 “흑자가 나면 임직원 연봉 인상과 복지 향상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