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이건희 회장 1주기, 삼성인재개발원에 흉상 제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인재 제일' 철학이 담긴 삼성인력개발원에 고인의 흉상이 세워졌다. 25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그룹 사장단 일부 인사와 함께 이날 오전 경기 용인시 삼성인력개발원 창조관에 설치된 이 회장의 흉상 제막식에 참석했다. 흉상은 생전인 2002년 삼성전자 수원 정보통신연구소 1층에 건립된 적이 있지만, 사후에 흉상이 세워진 것은 처음이다. 1957년 그룹 신입사원 공채 제도 시행과 함께 종합연구원이라는 개관, 1990년 이 회장 주도로 지금의 삼성인력개발원으로 명칭을 바꿨다. 삼성의 대표적 인력 개발 산실로 그룹 신입사원·경력사원 연수 및 주요 교육이 진행된다.

앞서 경기도 수원 가족 선영에서는 유족 뜻에 따라 가족들만 참석한 가운데 이 전 회장의 1주기 추도식을 진행했다. 추도식에는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 등이 참석했다.

고 이건희 회장
<고 이건희 회장>

추도식에서 이 부회장은 “고인에게 삼성은 삶 그 자체였고, 한계에 굴하지 않는 '과감한 도전'으로 가능성을 키워 오늘의 삼성을 일구셨다”고 추모했다. 이어 “이제 겸허한 마음으로, 새로운 삼성을 만들기 위해, 이웃과 사회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우리 모두 함께 나아가자”며 각오를 다졌다.

재계는 1주기 이후 이 부회장의 '승어부'가 속도를 낼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이 부회장은 고 이 회장의 철학을 계승·발전시켜 '사랑받고 신뢰받는 기업을 만들겠다'고 선언했다. 국격에 맞는 '진정한 초일류 삼성'을 만들겠다는 포부다.

삼성은 이날 별도 공식 행사를 열지 않았지만, 사내 블로그에 '온라인 추모관'을 개설했다. 임직원은 댓글을 통해 이 회장을 기렸다. 사내 게시판에는 '세상을 바꾼 거인, 고 이건희 회장님을 그리며'라는 제목으로 1주기 추모 영상과 신경영 특강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주요 신년사와 경영 발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 활동 등 이 회장의 생전 활동이 담겼다. '기억, 시간에 새겨진 마음'이란 주제로 이 회장 유년기 모습과 주요 지인들의 소회도 전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