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KDN, AI 활용 AMI 장애진단시스템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전KDN, AI 활용 AMI 장애진단시스템 개발

한전KDN이 인공지능(AI)을 활용해 지능형원격검침인프라(AMI) 장애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 최근 보급이 확대되고 있는 AMI를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전KDN은 AMI를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한 솔루션인 'AMI 장애진단시스템'을 개발했다고 8일 밝혔다.

한전KDN이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실시간 장애로그 패턴분석과 업무규칙에 따른 장애분류 기능 등을 복합 제공한다. 정확한 고장위치 판단을 위한 네트워크 요소인 링크·노드를 물리·논리적으로 연결하는 '네트워크 토폴로지(Network Topology)' 분석 기능도 제공한다.

한전KDN은 이번에 개발한 솔루션으로 AMI 설비 고장 시 전문 인력이 현장에 출동해 각종 설비와 통신 상태를 직접 확인한 후 판단해야 했던 상황을 개선할 것으로 기대했다.

시범적으로 제주지역 AMI 설비 검침·통신 데이터 3개월분(약 2TB) 빅데이터를 정밀 분석해 총 31종 고장유형을 분류했다. AI 기술로 설비 장애와 통신 불량에 따른 일시 장애를 구분할 수 있다.

한전KDN은 지난 7월부터 제주 지역을 대상으로 'AMI 장애진단시스템' 실증시험을 시행하고 있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10일부터 개최되는 '빛가람 국제전력기술 엑스포 2021(BIXPO 2021)'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