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엔터프라이즈-동원디어푸드, AI기반 커머스·물류 플랫폼 혁신 협력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동원그룹 계열사인 동원디어푸드와 커머스·물류 플랫폼을 인공지능(AI) 기반으로 혁신하기 위한 사업 협력을 시작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서울 서초구 동원산업빌딩에서 동원디어푸드와 'AI 기반 커머스 플랫폼 및 물류 서비스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와 강용수 동원디어푸드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서울 서초구 동원산업빌딩에서 동원디어푸드와 AI 기반 커머스 플랫폼 및 물류 서비스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강용수 동원디어푸드 대표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최근 서울 서초구 동원산업빌딩에서 동원디어푸드와 AI 기반 커머스 플랫폼 및 물류 서비스 혁신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 강용수 동원디어푸드 대표>

양사는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동원디어푸드가 운영하는 식품 전문 온라인몰 '동원몰'과 신선 HMR 전문몰 '더반찬&' 등에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IT 기술을 적용, 고객 중심 온라인 쇼핑 서비스와 AI 기반 물류 환경을 구축해나가기로 했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AI·클라우드 등 디지털전환(DT) 기술 및 서비스 노하우를 제공해 동원디어푸드 커머스 플랫폼의 물류 혁신, 운영 효율화, 구매경험 개선을 지원할 예정이다.

우선 동원디어푸드의 재고 관리, 물류 운영, 고객상담 등 서비스 전반에 AI 기술을 적용한다. 동원디어푸드는 고객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초개인화 추천 서비스와 신선 식품 '다이나믹 프라이싱(Dynamic Pricing)' 제도를 도입함으로써 개별 고객들의 취향과 시장 상황을 고려한 탄력요금제를 적용, 고객에게 타임세일, 특가제품 등 차별화된 구매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공지능·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물류 운영 환경을 혁신해 효율성을 제고해 나갈 계획이다.

또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물류 생태계 플랫폼을 적용, 주문부터 배송까지 모든 물류 프로세스를 가시성있게 재설계한다. 상품·재고 관리를 AI 예측 모델에 따라 효율적으로 진행한다.

고객 요구를 파악·소통하기 위한 IT 인프라도 구축한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의 AI 컨택센터(AICC)와 챗봇을 도입, 고객 문의를 보다 빠른 시간에 최적의 답변을 통해 해결하는 등 운영 전반을 효율적으로 개선한다.

백상엽 카카오엔터프라이즈 대표는 “고객과 직접 마주하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커머스 플랫폼의 DT는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동원디어푸드의 성공적인 고객 중심 커머스 및 물류플랫폼 구축을 적극 지원하고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용수 동원디어푸드 대표는 “고객들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AI 기반 서비스를 통해 차별화된 고객 경험과 가치를 제공할 수 있도록 양사가 긴밀히 협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성현희기자 sungh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