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서울모빌리티쇼]"제로백 4.4초 PHEV"…포르쉐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토마스 프리무스 포르쉐 AG 파나메라 제품 라인 총괄과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가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과 포즈를 취했다.
<토마스 프리무스 포르쉐 AG 파나메라 제품 라인 총괄과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가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과 포즈를 취했다.>

포르쉐코리아가 25일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서울모빌리티쇼 현장에서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 등 신차 라인업을 공개했다.

포르쉐는 이번 전시회에서 '스포츠 모빌리티 오브 투데이 앤 투모로우'를 주제로 포르쉐 미래 제품 전략을 선보였다. 특히 우아하고 독보적 디자인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파나메라 플래티넘 에디션을 아시아 최초로 출품해 눈길을 끌었다.

17.9㎾h 배터리를 탑재한 이 차는 330마력 2.9ℓ 바이터보 V6와 전기모터 결합으로 462마력의 시스템 출력을 발휘한다. 정지 상태에서 100㎞/h 가속 시간은 기존보다 0.2초 빠른 4.4초이며 최고속도는 280㎞/h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가 911 GTS(왼쪽),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을 소개하고 있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가 911 GTS(왼쪽), 파나메라 4 E-하이브리드 플래티넘을 소개하고 있다.>

포르쉐는 아이코닉 모델 8세대 911 기반 911 GTS를 비롯해 부분변경을 거친 신형 마칸 GTS, 더 강력해진 파나메라 터보 S E-하이브리드 등도 새롭게 선보였다.

홀가 게어만 포르쉐코리아 대표는 “작년에 이어 올해 3분기까지 글로벌과 한국 시장에서 동시에 최대 실적을 달성한 포르쉐는 국내 고객을 위해 더 적극적 투자와 매력적 제품 포트폴리오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이번 전시회를 통해 포르쉐 미래 제품 전략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