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자산관리공사와 탄소중립·사회적가치 실현 위해 협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이하 에기평)은 25일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와 에너지기업의 회생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권기영 에기평 원장(오른쪽)과 신흥식 캠코 사장직무대행이 협약서를 들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이하 에기평)은 25일 서울 강남구 캠코양재타워에서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와 에너지기업의 회생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권기영 에기평 원장(오른쪽)과 신흥식 캠코 사장직무대행이 협약서를 들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KETEP·이하 에기평)은 25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와 '에너지기업의 회생금융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기술력은 있으나 경영상 일시적 어려움을 겪는 에너지 분야 회생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목적으로 추진됐다.

양 기관은 협약체결로 향후 중소기업 기술력 분석과 금융지원, 인적·물적 네트워크 협력 등을 추진한다.

에기평은 회생절에 있는 에너지기업 기술력을 캠코에 추천하고, 캠코에서 운영하는 회생기업 지원제도 수혜기업 중 산업부 연구개발(R&D) 참여희망 기업을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을 수행한다.

캠코는 에기평으로부터 기술력이 우수한 회생 중소기업을 추천받아 회생자금 지원 등 회생기업 경영정상화를 위한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특히 자금 지원을 위한 기업평가 시 기술력 평가 항목 우대를 통해 에기평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서 우선 지원한다.

권기영 에기평 원장은 “우수기업 육성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과 사회적가치 창출을 위한 공공기관 선도적인 역할이 강조되는 만큼 에기평과 캠코 협력은 아주 큰 의미가 있다”면서 “이번 협력으로 우수기술을 보유한 에너지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변상근기자 sgb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