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스플레이, 모든 사업장 폐기물 재활용 100% 달성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 총괄 전무(왼쪽), 정륜 UL 코리아 대표.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 총괄 전무(왼쪽), 정륜 UL 코리아 대표.>

삼성디스플레이는 1일 충남 아산캠퍼스에서 UL로부터 '폐기물 매립 제로' 플래티넘 인증을 받았다. 플래티넘은 UL이 부여하는 최고 등급으로, 삼성디스플레이는 지난해 아산1사업장 이후 국내 4개 사업장 모두 플래티넘 등급을 획득했다. 사업장 폐기물 재활용 비율이 100%라는 의미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사업장 건설, 철거 시 발생하는 산업 폐기물을 철저히 관리하고 캔, 병 등 생활폐기물 수거도 강화했다. 작년부터 매일 수십 톤 배출하는 폐 에천트에서 은을 추출해 부가 수익까지 냈다. 지난해 국내 사업장 재활용 자원은 19만톤에 이른다.

최송천 삼성디스플레이 글로벌 인프라총괄 전무는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이뤄낸 성과”라면서 “자원 재활용이 기업 문화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용주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