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과학기술대전서 '6G' 연구성과 시연... 전력 증폭기 첫 공개

LG전자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테라헤르츠 대역 전력 증폭기 소자.
<LG전자와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가 공동 개발한 테라헤르츠 대역 전력 증폭기 소자.>

LG전자가 테라헤르츠(THz) 대역을 위한 전력 증폭기를 일반에 첫 공개했다. 가변 빔포밍과 풀-듀플렉스 등 6세대(6G) 이동통신 분야 최신 연구성과도 시연, 글로벌 기술 리더십을 입증했다.

LG전자는 22일부터 24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열리는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에 참가해 '첨단전략기술 특별존'에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6G 무선 송수신에 대한 대표 연구 개발 성과를 시연했다.

2021 대한민국 과학기술대전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과 한국과학창의재단이 주관, 대한민국 과학의 현재와 미래를 경험할 수 있는 전시회다.

LG전자는 독일 프라운호퍼 연구소와 공동으로 개발한 전력 증폭기 소자를 일반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앞서 LG전자는 전력 증폭기를 활용, 독일 베를린에서 6G 테라헤르츠 대역 실외 100m 무선 데이터 송수신에 성공했다.

6G 테라헤르츠와 같은 초광대역은 주파수 도달거리가 짧고, 안테나 송·수신 과정에서 전력 손실이 심해 이를 해결하기 위한 전력 증폭기 개발이 핵심 선결과제로 손꼽혀왔다.

LG전자는 글로벌 무선통신 테스트 계측 장비 제조사인 키사이트와 '가변 빔포밍'도 시연했다. 채널 변화와 수신기 위치에 따라 빔 방향을 변환하는 기술이다. 키사이트는 올해 초 LG전자·KAIST와 '6G 핵심기술 개발 및 테스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LG-KAIST 6G 연구센터 등에 테스트 장비를 제공하고 있다.

LG전자는 동일 주파수 대역으로 송신과 수신을 동시에 할 수 있는 풀-듀플렉스(FDR) 기술도 선보였다. LG전자는 6G 풀-듀플렉스 분야에서 기존 대비 2배의 주파수 전송 효율을 달성, 내부 신호 간섭 최소화 관련 세계 최고 수준 기술력을 보유했다.

6G 이동통신은 2025년경 표준화 논의를 시작으로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된다. 5G 대비 한층 더 빠른 무선 전송속도와 저지연·고신뢰의 통신 지원이 가능하다. LG전자는 6월 미국통신산업협회(ATIS) 주관 '넥스트 G 얼라이언스' 의장사로 선정되며 향후 6G 관련된 선행 기술 논의와 서비스 방향성 제시에 핵심적 역할을 담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병훈 LG전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6G 관련 세계 최고 수준 기술 개발 성과를 통해 글로벌 선도 기술력을 입증했다”며 “국내외 6G 연구개발(R&D) 역량을 갖춘 연구기관, 업체와 협력을 지속 확대해 글로벌 6G 기술 개발을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