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 인천 취약계층 대상 '스파크' 10대 기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임직원들이 13일 한국지엠 부평본사에서 열린 차량 기증식 행사에 참석해 아이들과 기념 촬영했다.
<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의 임직원들이 13일 한국지엠 부평본사에서 열린 차량 기증식 행사에 참석해 아이들과 기념 촬영했다.>

지엠한마음재단코리아(이하 한마음재단)가 인천 지역 사회복지기관 및 다문화가정에 스파크 10대를 전달했다. 취약계층의 자립을 지원하기 위해서다.

한마음재단은 13일 한국지엠 부평 본사 홍보관에서 차량 기증식을 개최했다.

차량 기증 사업은 2005년 재단 설립 이래 17년째 지속하는 한마음재단의 대표 사업이다. 스파크 기증은 인천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및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진행됐다.

한마음재단은 제너럴모터스(GM) 한국사업장 임직원 투표를 통해 수혜 대상을 최종 선정하는 등 임직원 참여를 바탕으로 GM의 다양성 및 포용성 가치를 실천하는 기회를 마련했다.

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은 “한마음재단은 설립 이래 현재까지 총 665대의 쉐보레 차량을 기증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든든한 발걸음이 됐다”며 “임직원의 따뜻한 정성을 담아 전달한 쉐보레 스파크를 통해 지역사회에서의 사회복지 서비스를 더욱 확대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