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P가전' 새 패러다임 제시...“쓸수록 사용자 맞춰 진화”

"제품 아닌 경험 구매" 관점
세탁기·건조기 등 20종 도입
라이프스타일·취향 등 반영
'씽큐 앱'서 업그레이드 가능

LG전자가 업그레이드로 진화하는 'UP가전'을 새로운 화두로 제시했다. 고객이 가전제품을 구매한 후에도 새 기능을 추가해 혁신적인 경험을 누릴 수 있게 한다.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UP가전을 소개했다. [자료:LG전자]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이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끊임없이 진화하는 UP가전을 소개했다. [자료:LG전자]>

류재철 LG전자 H&A사업본부장 부사장은 25일 온라인 기자간담회를 열고 “구입하는 순간 구형이 되는 가전의 한계를 넘어 새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이라면서 'LG UP가전' 전략을 발표했다. 류 본부장은 “끊임없이 진화하며 내 삶을 더 편하게 해 주는 가전이자 쓰면 쓸수록 나를 더 깊이 이해하고 내게 맞춰 주는 가전”이라고 설명했다.

LG UP가전은 고객이 제품이 아니라 경험을 구매한다는 관점에서 기획했다. 늘 새 제품을 사용하는 듯한 고객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UP가전은 업그레이드를 통해 고객에 맞춰 끊임없이 진화하면서 고객의 삶을 더 편하게 해 준다. 업그레이드로 각자의 라이프스타일, 주변 환경, 취향 등에 맞춘 초개인화된 경험을 제공한다. 류 본부장은 “UP가전을 통해 고객의 삶과 새로운 소통을 형성해서 늘 새 것 같고 쓸수록 더 편리해지며 똑똑해지는 제품 경험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라며 UP가전에 대한 자신감을 밝혔다.

LG전자는 올해 세탁기, 건조기, 워시타워, 얼음정수기냉장고, 식기세척기, 휘센 타워, 에어로타워, 공기청정기, 홈브루 등 약 20종의 제품군에서 UP가전 신제품을 선보이며 라인업을 늘릴 계획이다.

LG 'UP가전' 새 패러다임 제시...“쓸수록 사용자 맞춰 진화”

LG전자는 UP가전을 선포하며 '당신에게 맞춰 계속 더 좋아지는 가전'이라는 슬로건을 내걸었다. UP가전은 출시 후 고객의 사용 패턴을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고객 니즈, 페인포인트(고객이 불편함을 느끼는 지점) 등을 파악해 고객에게 필요한 새로운 기능·서비스 등을 맞춤형 업그레이드로 제공한다. 고객은 제품을 사용할 때 계속 진화하며 삶을 더 편하게 해 주는 가전을 경험할 수 있다.

고객은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를 통해 클릭 한 번으로 제품을 업그레이드할 수 있다. LG 씽큐 앱은 고객이 등록한 제품에 새로운 업그레이드가 추가되면 휴대폰에 알림을 보낸다. 고객은 자신에게 맞는 업그레이드를 선택해서 적용할 수 있다.

한 예로 의류 건조기 구매 고객은 소프트웨어(SW) 업그레이드로 건조 정도를 기존 5단계에서 13단계로 조정, 섬세한 의류 관리가 가능하다. 새로 반려동물을 기르게 된 고객은 공기청정기 SW를 업그레이드하면 구매할 때는 없던 펫케어 기능이 추가되는 식이다.

LG전자는 고객 맞춤형 업그레이드를 제공하기 위해 서비스 기획, 운영, 개발을 맡는 100여 명 규모의 전담 조직을 운영한다. LG 씽큐 앱의 'UP가전 센터' 내 일대일 제안하기를 지원하고 고객의 의견을 검토해서 이를 제품에 반영한다.

LG전자는 UP가전이 환경에 미치는 긍정적 영향을 늘리기 위한 노력도 병행한다. UP가전 전반에 걸쳐 에너지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동작코스를 업그레이드로 제공하고, 세탁기 미세플라스틱 배출량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세탁 코스와 필터 등도 개발할 예정이다.

LG UP가전 업그레이드 사례

[자료:LG전자]

LG 'UP가전' 새 패러다임 제시...“쓸수록 사용자 맞춰 진화”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