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 굿닥과 헬스케어 업무협약

27일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오상택 삼성생명 디지털사업부장(왼쪽 네번째)과 임진석 굿닥 대표(왼쪽 세번째)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7일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컨퍼런스룸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오상택 삼성생명 디지털사업부장(왼쪽 네번째)과 임진석 굿닥 대표(왼쪽 세번째)가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삼성생명이 27일 모바일 헬스케어 플랫폼 '굿닥(goodoc)'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고객의 라이프 로그 데이터를 활용한 보험상품을 개발하고, 건강증진형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이뤄졌다.

굿닥은 4000곳의 병원과 제휴, 매월 150만명이 이용하는 병원예약서비스 1위 업체로 모바일 헬스케어 분야의 대표적인 혁신 기업이다.

두 회사는 고객의 라이프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보험상품과 서비스 개발, 병원예약서비스 연계를 활용한 건강증진 솔루션을 제공하며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모델을 발전시켜나갈 예정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굿닥과 협업을 통해 금융과 디지털 기술력이 결합된 혁신 서비스를 개발하고 고객의 편의 향상을 위한 새로운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민영기자 my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