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리디뱅크, '2022 KDATA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공급기업 선정

쓰리디뱅크 ‘홀로매직’ 시연 모습(제공:쓰리디뱅크)
<쓰리디뱅크 ‘홀로매직’ 시연 모습(제공:쓰리디뱅크)>

쓰리디뱅크(대표 김동욱)는 '2022 한국데이터산업진흥원(KDATA)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 공식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쓰리디뱅크는 2D 서비스가 가지고 있는 정보제공의 한계와 전시, 교육 서비스의 물리적, 지리적 한계를 혁신하기 위한 3D 콘텐츠 제작과 가공, 3D 홀로그램 기술, AR/VR, 웹 3D S/W기술 등 3D 융복합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3D 홀로그램의 대중화를 이끌고 있는 홀로매직(IOT 3D 홀로그램), 웹 AR, 가상전시 서비스 등이 주력제품이다.

특히, 기술역량이 집약된 '홀로매직'의 경우 국내에서 홀로그램 부분에서는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유일하게 성능인정을 받았다.

현재 보유중인 3D 콘텐츠는 문화재청, 국립중앙박물관, 국립중앙과학관 외 공공기관이 제공한 고품질의 지정문화재(국보,보물), 일반유물, 애니메이션 생물과학 등의 3D 모델링 데이터부터 교육, 문화, 예술 및 실감콘텐츠로 활용 가치가 큰 약 1만점의 3D 데이터가 있다.

또한, 데이터가공 서비스로는 가상전시 솔루션과 웹 AR 기술로 데이터 시각화 서비스를 판매할 예정이다.

김동욱 쓰리디뱅크 대표는 "이번 데이터바우처 지원사업을 통해 국내 최대 3D 스캔 데이터를 판매하고 AR·VR서비스, 가상전시 서비스 등 XR 실감 서비스를 수요기업의 요구에 맞게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구교현 기자 ky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