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드라이브]볼보 C40 리차지 "예쁜 줄만 알았는데, 날쌔게 달리네"

낮은 차체 디자인 '쿠페형 SUV'
새로운 전기차 전용 그릴 눈길
스칸디나비안 콘셉트 실내 설계
408마력 스포츠카 수준 가속력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디자인만 예쁜 줄 알았는데 날쌔게 잘 달리네.”

볼보 C40 리차지는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쿠페처럼 날렵하게 다듬은 디자인 탓에 외모에만 신경을 쓴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시승 이후 생각이 완전히 달라졌다. 듀얼 모터가 뿜어내는 강력한 힘에 안정적 균형 감각으로 스포츠카를 탄 것처럼 운전이 즐거웠다.

볼보가 전기차 경쟁에 본격 합류했다. 최근 선보인 첫 전용 전기차 C40 리차지가 선발 주자다. 기존 볼보 강점에 소비자들이 선호할 만한 디자인, 성능, 가격 등 여러 요소를 조합했다. 서울 여의도에서 경기 파주를 왕복하며 C40 리차지를 체험했다.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외모는 잘 빠진 쿠페처럼 날렵하다. C40 리차지는 볼보 CMA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한 쿠페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다. 낮은 차체와 역동적 성능을 암시하는 디테일을 가미한 디자인이 도로 위에서 존재감을 나타낸다. 전면은 볼보의 새로운 전동화 시대를 알리는 전기차 전용 그릴, 안전한 주행을 돕는 픽셀 기술 기반 LED 헤드라이트가 시선을 끈다.

공기 역학적으로 설계한 리어 스포일러와 리차지 전용 타이어, 20인치 휠 디자인 등은 역동성은 물론 주행 효율성을 높이는 데 기여한다. 시그니처 블랙 루프와 블랙 하이그로시로 마감한 사이드 윈도 데코와 사이드 미러 캡, 리차지 트윈 마크가 볼보만의 차별화된 고성능을 시각적으로 표현한다.

볼보 C40 리차지 실내.
<볼보 C40 리차지 실내.>
볼보 C40 리차지 센터 디스플레이.
<볼보 C40 리차지 센터 디스플레이.>

실내는 깔끔한 구성이다. 기존 볼보 차량처럼 인간중심 철학과 혁신 기술을 반영한 스칸디나비안 디자인을 콘셉트로 설계했다. 사용자 중심으로 새롭게 설계한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새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의 일부다. 주행 시 운전자 취향에 따라 두 가지 주행 정보 모드를 지원한다. C40 리차지는 환경을 위해 가죽 사용을 자제하고 재활용 소재 등으로 실내를 꾸몄다. 신차지만 특유의 냄새가 전혀 없다. 성인 탑승하기에 2열 시트 공간도 넉넉한 편이다.

최신 볼보 차량에 탑재한 TMAP 인포테인먼트 서비스도 지원한다. C40 리차지는 전기차 전용 기능으로 목적지 도착 시 예상 배터리 잔량 확인, 경로 탐색 시 충전소 자동 경유, 주행 가능 범위 조회 등을 추가해 편의성을 높였다.

볼보 C40 리차지 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볼보 C40 리차지 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볼보 C40 리차지 2열 시트.
<볼보 C40 리차지 2열 시트.>

가속을 시작하면 예상보다 빠르게 치고 나간다. 두 개의 전기 모터와 사륜구동 시스템 덕분이다. 총 408마력(300㎾)을 발휘하는 듀얼 모터는 660Nm(67.3㎏·m)의 즉각적 토크를 통해 100㎞/h를 4.7초 만에 도달한다. 스포츠카 수준의 가속력이다. 여기에 사륜구동 시스템은 민첩한 반응성과 안정성을 갖췄다. 별도의 변속이 필요 없는 시프트-바이-와이어 방식 변속기와 하나의 페달로 가속과 감속을 제어하는 원 페달 드라이브도 제공한다.

센터 디스플레이에서 원 페달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하면 가속 페달만으로 가속과 감속을 조절할 수 있다. 페달을 번갈아 밟지 않아도 돼 편안한 주행이 가능하다. 제동 시 감속 에너지를 전기 에너지로 전환하는 에너지 회생제동 시스템을 통해 주행 중 전기차 배터리를 충전해 주행 거리를 늘릴 수 있다. 주행 상황에 따라 가속 페달을 통해 가속과 감속을 조절하며 전기차 특유의 주행 재미를 느낄 수 있다.

[신차드라이브]볼보 C40 리차지 "예쁜 줄만 알았는데, 날쌔게 달리네"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고속으로 달려보면 차체 발란스가 훌륭하다. 급하게 페달을 밟아도 치우침 없이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며 달린다. 급격한 코너에서도 흔들림이 적어 안정감을 준다. 약 500㎏에 달하는 배터리 패키지를 낮은 무게 중심과 균일한 중량 분포를 위해 프런트와 리어 액슬 사이에 내장한 덕분이다. 다만 엔진이 없는 전기차기 때문에 고속 주행 중 발생하는 노면 소음은 내연기관차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들렸다.

충전 중인 볼보 C40 리차지.
<충전 중인 볼보 C40 리차지.>

1회 충전 최대 주행거리는 356㎞다. 복합 전비 4.1㎞/㎾h를 인증받았다. 시승 당일 도심에서는 공인 전비와 비슷한 수치를 보여줬고, 고속도로에서는 속도에 따라 3~4㎞/㎾h 수준을 오갔다. LG에너지솔루션이 공급하는 78㎾h 배터리는 급속 충전 4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다. 겨울철 실내 난방에 따른 에너지 소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히트펌프, 출발 전 차량 실내 온도를 최적화하는 프리-컨디셔닝도 모두 기본이다.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볼보 C40 리차지.>

구간 단속 탓에 일정한 속도를 유지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C40 리차지의 최신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ADAS) 드라이버 어시스턴스가 유용했다. 드라이버 어시스턴스는 차량 간 안전거리와 차로를 유지해주는 파일럿 어시스트를 지원한다. 조향 지원 사각지대 정보 시스템과 교차로 교통 경고 및 긴급제동 등도 갖췄다.

볼보는 프리미엄 전기차 확대를 위해 C40 리차지 가격을 파격적으로 책정했다. 국내 가격은 6391만원으로 세계 주요 시장 가운데 가장 저렴한 수준인 미국보다 약 890만원 낮다. 5년/10만㎞ 일반 부품 보증과 소모품 교환 서비스 등도 제공한다. 배터리 보증 기간은 8년/16만㎞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