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뉴스]떠나는 文보다 낮은 尹 지지율

[데이터뉴스]떠나는 文보다 낮은 尹 지지율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文대통령·尹당선인 국정수향 긍정평가 추이임기가 끝나 가는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도가 윤석열 당선인의 국정수행 전망보다 오차 범위 안에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롭게 오는 권력을 향한 기대치보다 떠나는 권력의 지지율이 높게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 21~25일 전국 18세 이상 2512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를 물은 결과 46.7%가 긍정적으로 답했다.(응답률 7.5% 표본오차 95% 신뢰수준 ±2.0%포인트) 지난 조사 대비 4.0%포인트 올랐다.

반면에 윤 당선인이 국정수행을 잘할 것이라는 긍정적 전망은 지난 조사 대비 3.2%포인트 낮아진 46.0%로 나타났다. 윤 당선인의 국정수행 긍정 전망은 3월 2주차 52.7%에서 3월 3주 49.2%였고, 3월 4주에는 46.0%까지 떨어졌다. 지난 대선 이후 문 대통령은 2주째 상승했다. 윤 당선인은 같은 기간 하락세를 보였다.

[데이터뉴스]떠나는 文보다 낮은 尹 지지율

대선 이후 문 대통령과 윤 당선인 사이에 벌어진 신-구 권력 갈등이 윤 당선인에게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용산 집무실 이전과 관련된 여론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해석된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