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세계 전기동력차 시장 2배 성장...“규제보다 인센티브 정책 지속해야”

현대차 아이오닉5.
<현대차 아이오닉5.>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국가별 전기동력차 판매량지난해 전기동력차 세계 시장 판매량이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증가했다. 국내에서도 규제보다는 인센티브 정책을 통해 전기동력차 구매를 촉진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21년 주요국 전기동력차 보급현황 분석' 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지난해 세계 자동차 시장은 공급망 불안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인한 생산지연 등으로 4%대 완만한 회복세를 보였다. 반면에 배터리전기차(BEV), 수소전기차(FCEV),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등 전기동력차 판매량은 666만대를 기록, 전년 대비 110.7% 늘었다.

BEV는 전년 대비 119% 증가한 473만대, PHEV는 출시 모델 확대로 92.6% 증가한 192만대, FCEV는 86.3% 늘어난 1만5500대가 각각 팔렸다. 세계 자동차 시장에서 전기동력차 점유율은 전년 3.9%에서 7.9%로 확대됐다.

작년 세계 전기동력차 시장 2배 성장...“규제보다 인센티브 정책 지속해야”

지역별로는 중국의 급성장세가 돋보였다. 중국은 전년 대비 166.6% 증가한 333만대로 세계 전기동력차 시장점유율이 전년 39.5%에서 50%로 높아졌다. 올해까지 연장된 보조금, 홍광미니 등 A세그먼트 보급형 모델 판매 확대, 지난해 신에너지자동차(NEV) 규제 강화, 테슬라·니오 같은 고가 전동차 시장성장 등 영향이다. 우리나라는 전년 대비 103.8% 증가한 12만9000대로 9위를 유지했다.

제작사별로는 테슬라가 캘리포니아 프레몬트 공장, 상하이 기가팩토리 공급확대로 128% 증가한 104만5072대를 팔아 전년도에 이어 1위를 지켰다. 현대차·기아는 전년 대비 98.1% 증가한 34만8783대를 판매해 5위를 기록했다. '아이오닉5' 'EV6' 'GV60' 등 신모델 투입과 정부 전기화물차 보급정책에 따른 판매 확대와 주요 수출시장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PHEV 라인업 강화 효과를 봤다.

정만기 KAMA 회장은 “글로벌 기업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온실가스 규제강화나 내연기관차 강제 퇴출 등 획일적 규제 위주 정책보다는 충전인프라 구축, 연구개발(R&D) 세제 지원, 부품업체 구조조정 원활화 등 인센티브 위주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진형기자 j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