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터리데이 2022]하나기술, 고속 적층 장비로 중국 추격 따돌린다

하나기술이 경쟁 우위를 가진 고속 적층 장비로 중국 장비 업체의 추격을 따돌린다.

최상국 하나기술 본부장
<최상국 하나기술 본부장>

최상국 하나기술 본부장은 27일 '전자신문 배터리데이 2022'에서 “적층 속도를 강화한 스택장비를 올 연말 개발 완료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장비는 전극 적층 속도가 0.4초에 불과하면서 내구성과 정밀도를 향상했다.

최 본부장은 “중국에 비해 기술 경쟁력을 가진 전극과 조립 공정 장비를 강화하는 게 국내 업계가 살아남는 해법”이라고 덧붙였다.

최 본부장은 차세대 전지로 주목받는 전고체 배터리 장비 시장에서는 전극과 적층 장비가 중요해질 것으로 예상했다. 전고체와 극판을 결합시켜야 하는 기술 난도가 높고 극판을 빠르게 적층해야 수율이 올라간다고 설명했다.

하나기술은 올 연말까지 적층과 프레싱을 합친 하이브리드 등압 프레스 장비를 개발해 차세대 전지 장비 시장 선점에 나선다.

올 연말 전고체 전지 제조장비를 개발해 차세대 배터리 장비 시장 선점을 노린다. 열화상·레이저 초음파를 활용해 결함 여부와 부위를 정밀하게 파악하는 품질 검사 장비도 개발 작업을 진행중이다.

하나기술은 유럽에서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턴키 발주에서는 사후 서비스와 부품 공급망 구축을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배터리 양산 기술을 확보하지 못한 유럽 배터리 제조사가 장비 운영 노하우를 원하기 때문이다. 하나기술은 유럽에 부품 공급망을 확보하기 위한 작업도 펼치고 있다.

최 본부장은 “한국 업체가 장점을 가진 연구개발(R&D)와 신제품 개발 능력에 원가 경쟁력을 확보해야 무서운 중국 추격을 따돌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송윤섭기자 sy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