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첫 현장도 '경제'...공급망 위기 속 물가·산업 챙기기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3일 오전 서울 중구 명동 국제금융센터에서 열린 거시금융상황 점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후 첫 현장 행보로도 '경제'를 택했다. 공급망 위기 속 물가와 산업경쟁력 챙기기에 나섰다는 평가다.

윤 대통령은 13일 서울 중구 국제금융센터에서 거시금융상황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그걸 바탕으로 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의에는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 김병환 경제금융비서관, 최재영 국제금융센터장을 비롯한 민간·시장 전문가들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최 센터장은 '세계경제 현황 및 글로벌 리스크' 보고를 통해 세계적인 경기가 침체되는 스태그플레이션 우려가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중국의 '제로(0) 코로나 및 경기 활성화' 동시 추진 △국제 원자재 가격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다. 특히 원자재 가격은 각 나라의 경제 문제를 넘어 정치·사회적 문제로 확대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식량이나 자원이 무기화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같은 보고를 듣고 “최근 대내외 경제 여건이 급변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여파와 글로벌 공급망 차질, 물가 상승과 각국의 통화정책 대응으로 인해 금융외환시장의 변동성이 커지고 있고 무역수지 적자 전환과 실물 경제의 둔화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판단했다.

참석자들에겐 “정부는 이럴 때일수록 경제 상황을 정확하게 인식하고 그걸 바탕으로 해서 위기를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며 “경제는 바로 우리 국민의 삶, 그리고 현장에 있다. 새 정부는 현장에서 답을 찾고 민간 전문가들과 꾸준히 소통하면서 더 나은 정책이 만들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는 윤 대통령의 첫 외부 현장 행보다. 대통령실은 “경제와 민생 안정을 정책의 최우선 순위에 두겠다는 적극적 의지의 표명”이라고 설명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