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빙, 배달라이더협회와 전기 이륜차 보급 MOU

왼쪽부터 이동훈 무빙 최고재무관리자(CFO), 송기선 전국이륜차배달라이더협회 회장.
<왼쪽부터 이동훈 무빙 최고재무관리자(CFO), 송기선 전국이륜차배달라이더협회 회장.>

친환경 모빌리티 공유 플랫폼 스타트업 무빙이 전국이륜차배달라이더협회와 친환경 전기 이륜차 보급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무빙은 친환경 전기 이륜차를 배달라이더협회에 소속된 전국 배달 라이더에 공급할 계획이다. 전기 이륜차의 최대 단점인 주행거리를 보완하는 '무중단 모빌리티 솔루션' 구현을 위해 전국 주요 지역에 배터리 교체 스테이션(BSS)을 확대 설치할 예정이다.

무빙과 배달라이더협회는 △유상운송 종합보험이 포함된 전기 이륜차 보급 △운행정보 및 운행 패턴 분석 기반 안전 운행 유도 △보험료 할인 연동 등을 통해 배달 라이더의 안전한 업무환경을 함께 조성해 나갈 계획이다.

무빙은 내구성 높은 전기 이륜차 보급과 사후서비스(AS) 인프라 및 서비스 라인을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배달라이더협회는 소속 라이더를 대상으로 전기 이륜차 운용 방법 및 특성 등을 교육해 전기 이륜차 보급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무빙 관계자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전기 이륜차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짧은 주행거리를 극복할 수 있는 BSS 인프라 밀집도를 높여 친환경 모빌리티 확산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