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평택 삼성반도체 방문·4대 그룹 총수 만찬 '전망'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의 한미정상회담을 위해 방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비롯해 4대 그룹 총수와 경제단체장도 환영만찬 참석이 예상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17일 “한미정상회담 등 주요 일정은 여전히 조율 중”이라고 말했다. 정상회담 방향성은 한미동맹 복원 등 양국 간 경제안보 협력 강화에 초점이 맞춰졌다. 그러나 세부 일정이나 의제는 마지막까지 양국 실무진이 논의 중이라는 설명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이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 방문은 유력해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동행하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안내하는 모습도 기대된다. 바이든 대통령은 경기 평택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를 통해 입국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평택 삼성반도체 공장 인근이기 때문이다. 바이든 행정부는 반도체를 비롯한 첨단산업 공급망을 동맹국 중심으로 재편하는 데 공을 들이고 있다. 한국, 특히 삼성은 주요 파트너 중 하나다.

서울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21일 환영만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4대 그룹 총수와 경제단체장이 참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허창수 회장과 한국경영자총협회 손경식 회장, 한국무역협회 구자열 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회장,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이 참석한다.

이들 경제단체장은 전날 미국 사절단 측으로부터 초청장을 받고 모두 참석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바이든 대통령 방한에 동행하는 미국 기업인도 참석할 것으로 관측된다. 4대 그룹은 지난해 문재인 전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미국에 44조원을 투자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특별히 감사 인사를 하는 등 우호적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평택사업장을 방문해 반도체 사업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것으로 2021년 경영 행보를 시작했다. 이 부회장이 평택 3공장 건설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왼쪽 두 번째)이 평택사업장을 방문해 반도체 사업 중장기 전략을 점검하는 것으로 2021년 경영 행보를 시작했다. 이 부회장이 평택 3공장 건설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이 문 전 대통령과 언제, 어디서 만날지도 관심사다. 문재인 정부 청와대는 임기 말 언론 공지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때 문 전 대통령과 만나는 것을 희망해 왔다고 밝힌 바 있다. 문 전 대통령에게 대북특사 역할을 요청할지도 주목된다. 다만 대통령실은 “들어본 바가 없다”고 일축했다.

비무장지대(DMZ) 방문 가능성도 점쳐진다. 북한이 최근 무력도발을 감행했고, 7차 핵실험을 하려는 분위기도 감지되기 때문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 12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 때 DMZ를 방문하느냐는 질문에 DMZ는 한국을 찾을 때 많이 방문하는 곳이라면서도 “순방 일정에 대한 세부 사항을 마무리하는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도 “아직 미국 측과 세부 일정은 협의 중”이라면서도 “과거 미국 대통령은 대개 DMZ를 다녀가곤 했다”고 말했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