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호랑이 잡으러 왔다… 尹 정부는 아마추어리즘”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가 1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18일 '초심'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를 향해 목소리를 높였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정치교체와 정치개혁이라는 호랑이를 잡기 위해 호랑이굴에 왔다”고 말했다. 그가 밝힌 호랑이굴은 현 소속 정당인 민주당을 의미한다.

김 후보는 지난해 '새로운물결'을 창당한 뒤 대선에 출마했다. 이후 선거일을 앞두고 당시 민주당 후보로 나섰던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과 단일화를 선택하며 사퇴했다. 아울러 민주당과 합당한 뒤 경기도지사 후보로 나섰다.

김 후보는 거대 양당 중 하나인 민주당을 선택한 이유로 '정치교체'를 꼽았다. 그는 “대선 막바지에 현실적인 문제가 있었다. 양당이 거셌고 그 구조를 깨는 것에 대한 현실상의 애로사항이 있었다”고 인정했다.

그러나 “오히려 초심과 가치를 추구하기 위해 민주당과 합당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윤석열 당시 후보와는 가치 공유가 어렵다고 생각했다”며 “이 후보와는 네 차례 만나 의견을 교환했다. 정치교체에 대한 상당한 공감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나는 정치교체와 정치개혁이라는 초심을 잃은 적이 한 번도 없다. 제대로 되지 않은 진보와 제대로 되지 않은 보수가 문제”라고 지적했다.

더불어 “대한민국이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권력구조를 개편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대통령 개인의 잘못이 아니라 5년 단임제나 승자독식 제도 등 정치 체제의 문제”라고 했다. 아울러 “이 위원장과 모든 가치를 공유하는 게 아니다. 지난 대선을 치르며 외친 가장 중요한 가치인 정치교체에 대해 공감한다는 의미”라고 부연했다.

김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비판의 화살을 날리기도 했다. 김 후보는 윤 정부를 “아마추어리즘”이라고 정의하며 “윤 정부 인수위가 여러 가지 논란을 낳았다. 통합보다는 대립과 진영논리만을 내세웠다”고 비판했다. 이어 “윤 정부가 신자유주의로 회귀하면서 시장원리를 강조하는 듯하지만 사실은 시장만능주의로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기창기자 mobydic@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