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임기내 '바이오·물 에너지' 자체 생산량 2배 확대한다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가스화 공정
<유기성 폐자원 바이오가스화 공정>

윤석열 정부가 임기 내 하수처리시설, 정수장, 댐 등 환경시설에서 만들어지는 바이오가스, 수상태양광, 소수력발전 등 재생에너지 생산량을 두 배 이상 확대한다. 4인 가구 기준 연간 약 138만가구가 쓸 수 있는 전력 규모다.

환경부는 2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바이오·물 에너지 확대 로드맵'을 공개하며 연간 3264GWh(작년 기준) 수준 환경시설 재생에너지 생산량을 2026년까지 5764GWh로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2030년까지 환경시설 재생에너지 생산량을 8762GWh로 확대해 연간 총 7625GWh(작년 기준)의 에너지를 소비하는 환경시설을 에너지 순공급(1137GWh) 생산시설로 전환할 계획이다.

현재 전국 환경시설은 1341곳이며 △음식물 등 폐자원처리를 통한 바이오가스 생산시설 110곳 △광역 정수장 43곳 △지자체 운영 정수장 473곳 △500톤 이상 공공 하수처리시설 678곳 △댐 37곳으로 구성됐다. 이들 환경시설은 총 1.57GW 에너지 생산설비를 갖추고 연간 3264GWh의 재생에너지를 생산하고 있다. 그러나 정수·하수처리 과정에서 석탄발전소 2기 분량의 전력 생산량에 상응하는 연간 총 7625GWh 에너지를 사용해 에너지 다소비 시설로 분류된다.

환경부는 2026년까지 현 정부 임기 내 전국 환경시설 에너지 생산가능 설비용량을 현재 1.57GW의 약 두 배인 3GW로 증가시킬 계획이다.

특히 바이오가스 생산 확대를 위해 그동안 90% 이상 사료나 퇴비로 처리되던 음식물류폐기물, 하수찌꺼기, 가축분뇨 등 유기성 폐자원을 에너지로 재활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삼았다.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에 국고를 우선적으로 지원해 현재 110곳의 바이오가스 생산시설을 140곳으로 늘리고 가스 생산량도 연간 3.6억N㎥에서 5억N㎥까지 확대한다.

오영민 환경부 재생에너지TF 과장은 “이는 국내 도시가스 공급량의 약 2% 수준으로 연간 1812억원 액화천연가스(LNG) 수입대체 효과가 있다”면서 “폐기물에서 발생하는 메탄도 줄여 2026년까지 연간 110만톤 온실가스를 추가로 감축하는 일석이조 효과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바이오메탄을 활용한 민간의 그린수소 생산사업도 지원한다. 현재 2곳인 바이오 그린수소 생산시설(전주 음식물 바이오가스화시설, 창원 하수처리시설)을 최대 5곳까지 단계적으로 확대한다. 올해부터 5년간 총 428억원을 투자해 발생량은 많으나 기술력 부족해 활용이 저조한 동·식물성 잔재물 에너지화 기술 개발도 지원한다.

오 과장은 “미래 사회는 모든 건물과 기반시설에서 자체적으로 에너지를 만들고, 탄소 발생을 상쇄하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면서 “이런 변화가 머지않은 미래에 현실이 되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