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미래혁신포럼 친윤 한자리...안철수도 참석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주도하는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친윤(윤석열)계열로 분류되는 정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강연자로 나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대통령만 바라보는 집단”이라며 쓴소리를 했다.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이 27일 국회의원회관에서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초청 강연을 통해 코로나19 이후 1년 반만에 활동을 시작했다. 미래혁신포럼은 장재원 의원이 주도해 미래과제에 대한 입법활동을 하는 의원 연구 모임이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안철수 의원을 비롯해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장제원 의원, 안철수 의원을 비롯해 참석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행사에는 안철수 의원을 포함해 국민의힘 의원 60여명이 참석했다. 특히 정진석 국회부의장,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해 김정재, 박성중, 박수영, 배현진, 임이자 의원 등 친윤계열로 분류되는 인물이 다수 얼굴을 비쳤다. 지난 대선 캠프와 인수위 멤버들이 다시 한자리에 모인 셈이다. 특히 차기 유력 당권주자로 꼽히는 안 의원의 참석은 당내 영향력을 확대하기 위한 행보로 해석된다.

권 원내대표는 축사에서 “장 의원은 당 변화와 혁신, 보수의 가치가 무엇인지 끊임없이 고민한다”며 “앞으로도 당의 일원이자 중진 의원으로서 당이 변화해야 하는 길을 제시해주길 바란다”고 했다.

장 의원은 미래혁신포럼 관련 친윤계열 세력화 논란에 선을 그었다. 행사 직후 기자들과 만나 “미래혁신포럼은 20대 국회에서 시작됐고 21대 국회에 제가 이어받아 새로운 멤버와 출범했다”며 “코로나 때문에 안 하다가 재개하니 발족할 때 안 나오던 세력화 얘기를 한다”고 말했다.

'대한민국 혁신의 길을 묻다'라는 주제로 강연을 한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을 향해 쓴소리 조언을 했다.

김 전 위원장은 “국민의힘은 뿌리가 대통령 정당으로 많은 의원이 대통령만 쳐다보니 정치적으로 크게 발전할 수가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치집단은 변화하는 국민정서를 따라가지 못하면 성공할 수 없다. 정당의 혁신이 국민 변화 순응에 목적이 있다는 것을 인식해달라”고 주문했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