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보틱스, 대면 방역로봇 개발

[사진= 현대로보틱스 제공]
<[사진= 현대로보틱스 제공]>

현대중공업그룹 계열사 현대로보틱스가 방역로봇을 개발, 서비스로봇 사업 확대에 나선다.

현대로보틱스는 오는 1일 국내 최초로 대면 방역이 가능한 로봇을 출시한다고 30일 밝혔다.

방역로봇은 병원 수술기구 살균에 사용되는 '플라즈마' 방식으로 대기를 살균한다. 또 자외선 LED를 로봇 바닥면에 설치, 바닥 살균도 진행한다. 시중에 판매 중인 대부분 방역로봇이 소독액을 분무하고 로봇 정면에 자외선 램프를 설치한 것과 대비된다.

방역로봇은 내부에서 플라즈마 살균으로 각종 유해균을 제거, 상부로 정화된 공기를 배출한다. 또 8가지 센서를 탑재해 대기 중 초미세먼지, 유기화학물(TVOCs) 등을 감지하고, 3종 필터를 통해 흡입·정화한다. 정지 상태에서 152㎡(약 46평)를 방역하고, 자율주행한다. 상업용 빌딩, 병원, 학교, 사무공간 등 폭넓게 활용 가능하다.

서경석 현대로보틱스 서비스로봇부문장은 “방역로봇 출시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로봇을 선보일 것”이라면서 “전세계 서비스로봇 시장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류태웅기자 bighero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