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고용노동부 "디지털기술로 산업현장 안전 지킨다"···MOU체결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2022 제1차 아시아 태평양 디지털 장관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이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 코엑스 호텔에서 2022 제1차 아시아 태평양 디지털 장관회의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고용노동부가 21일 경기도 광명시 기아 오토랜드 공장에서 현장에 적용되는 스마트 안전기술 재해예방 효과를 확인하고, 디지털 기반 국민안전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은 과기정통부와 고용노동부가 위험지역 모니터링, 위기예측 및 초기대응 등이 가능한 디지털 기반 서비스를 발굴해 일터안전 분야에 적용하기 위한 구체적 협력방안을 지속 논의한데 따른 결과다.

고용노동부는 내년부터 재해예방 효과가 입증된 디지털 기반 스마트 안전장비를 발굴해 추락·끼임 등 산재가 다발하는 중소규모 취약사업장을 중심으로 지원한다. 지원장비는 △지게차 전도방지장치(로드센서) △스마트 귀마개 이어폰 △근력보조슈트 △고소작업대 과상승방지장치(레이더센서) △지게차 자동 충돌방지시스템 등이다.

과기정통부는 고용노동부와 협의를 통해 제조현장 순간적 끼임사고 방지를 위한 '초저지연 이음5G 안전서비스', 여름철 맨홀작업자 질식 방지를 위한 '밀폐공간 모니터링 시스템' 등 산업현장에 필요한 디지털 안전일터 기술을 발굴·개발한다.

이종호 과기정통부 장관은 “디지털 신기술을 적극 일터 현장에 적용해 중대재해를 저감하고 안전일터를 조성하기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일터는 일하는 사람이 건강하고 안전하게 존중받아야 하는 곳이어야 한다”며 “디지털 기술 기반 스마트 안전장치가 현장에 적극 도입·확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