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31일 전체회의 전망...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건 국회에서 다뤄지나

유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유플러스 홈페이지 캡처>

LG유플러스 고객의 개인정보 유출 사건이 국회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수사 과정이 진행 중인 가운데 발생 경위부터 진척 상황, 사후 대책이 집중 다뤄질 것으로 관측된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31일 전체회의 개최 여부를 조율 중이다. 정청래 과방위 위원장은 새해 정부 부처 업무보고 및 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건 논의를 위해 개회를 요청했다. 여야 간사가 현재 협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여당이 임시국회에 대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둘러싼 방탄국회라고 비판하고 있어 전체회의 개회 여부가 아직은 불투명한 상황이다. 다만 위원장 권한으로 간사 협의 없이 야당 단독으로 반쪽짜리 전체회의가 열릴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일부 과방위 의원은 LG유플러스 개인정보 유출 건과 관련해 중간점검을 할 필요가 있다는 점을 강조한다. 전체회의가 열릴 경우 정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유출건에 대해 지금까지 수사 과정에서 파악된 다양한 가능성이 수면 위로 드러날 것으로 관측된다.

과방위는 특히 LG유플러스가 기존에 유출됐다고 공지했던 성명, 생년월일, 전화번호 등 외에도 다수 이용자가 휴대폰 단말명, 가입자고유식별번호(IMSI), 단말기고유식별번호(IMEI), 맥(MAC) 주소 등이 노출됐다는 점에 주목한다. 이에 추가 데이터 유출 여부와 보관 실태 등을 확인할 전망이다. 관련 정부 부처가 해당 실태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있었는 지, 타 사업자들이 관리를 잘 하고 있는지 여부도 집중 점검할 것으로 분석된다. LG유플러스 이용자 다수가 우려하는 2차 피해 여부 등도 확인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중간 확인을 통해 국회는 향후 조사 방식에 대한 점검과 이용자 보호 대책 및 관련 제도 정비 등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국회 관계자는 “정부와 KISA, 경찰 등이 다각적인 가능성을 열어두고 조사 중”이라며 “이 내용에 대한 중간 과정 점검이 없으면 이용자는 단순히 LG유플러스가 발표하는 것만 들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국회가 국민을 대신해 내용을 파악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예린기자 yesl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