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장애는 질병인가? '페리렌쇼' 추진위원장으로 국제연구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임장애는 질병인가? '페리렌쇼' 추진위원장으로 국제연구 시작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게임문화재단은 미국 유타대학교 정신의학과 페리 렌쇼 교수와 '게임의 뇌 과학적 접근과 분석을 위한 국제공동연구'를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게임문화재단은 페리 교수를 국제공동연구 추진위원장(PI)으로 위촉했다.

페리 교수는 뇌와 인지행동 과학 연구 분야에서 저명한 인물이다. 2008년부터 게임에 몰입하게 되는 외부적 환경을 비롯 뇌와 행동에 미치는 영향을 연구하는 등 게임과 게임과몰입 관련 연구를 계속해 왔다.

한콘진과 재단은 이와 함께 호주 시드니 대학의 정신의학과 블라단 스타서빅 교수와 중앙대학교 게임과몰입힐링센터를 연구 파트너로 선정했다.

이들은 게임하는 △뇌의 변화를 데이터에 입각해 실증적으로 분석하는 연구 △ICD(국제질병분류)·DSM(정신질환 진단 및 통계 편람)에 나와 있는 인터넷게임 사용 관련 장애의 진단 기준 적합도 등 주제 연구를 수행하기로 했다.

페리 교수는 “게임의 선용과 부작용에 대한 시각이 혼돈을 이루는 시대에 과학적 검증과 실증적인 연구를 통해 게임 및 IT에 대한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의견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올해 안으로 연구 결과를 중간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경석 한국콘텐츠진흥원 게임본부장은 “의학적 엄밀성을 지니는 이 연구의 결과가 국제 정신의학계에 널리 인용되고, 향후 WHO의 판단에도 좋은 참고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규철 게임문화재단 이사장은 “연구가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최대한 협조 하겠다”고 말했다.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

“말도 안되는 가격!! 골프 풀세트가 드라이버 하나 값~~ 598,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