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5G 표준 멀티모드 모뎀 개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 엑시노스 모뎀 5100 제품 이미지<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 엑시노스 모뎀 5100 제품 이미지<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업계 최초로 5세대(5G) 이동통신 표준을 적용한 멀티모드 통신 칩 '엑시노스 모뎀 5100'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15일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단말기가 OTA(Over The Air) 송수신 시험에 성공했다며 5G 이동통신 상용화를 위한 모뎀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OTA 시험은 기지국과 단말기 간 무선통신을 확인하는 것이다. 시험은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개발용 단말기와 5G NR(New Radio) 기지국(3.5GHz 대역)을 활용했다.

삼성전자는 이번 송수신 시험 성공으로 엑시노스 모뎀 5100을 탑재한 5G 모바일 기기 상용화 시기가 앞당겨질 것으로 전망했다.

엑시노스 모뎀 5100은 칩 하나로 5G뿐 아니라 세대별 이동통신 규격(GSM·CDMA, WCDMA·TD-SCDMA·HSPA, LTE 등)을 모두 지원하는 멀티모드 방식이다. 더욱 안정적이고 효율적인 데이터 통신을 할 수 있다.

이 제품은 5G 통신환경인 6GHz 이하 주파수 대역에서 최대 2Gbps 데이터 통신속도를 지원한다. 기존 4세대(4G) 제품보다 1.7배 빠르다. 초고주파 대역(mmWave)에서도 5배 빠른 6Gbps 다운로드 속도를 보여준다. 이는 FHD 고화질 영화(3.7GB)를 5초 만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수준이다.

4G 통신환경에서도 1.6Gbps 속도를 지원해 빠르고 안정적으로 데이터를 통신할 수 있다. 2세대 10나노 첨단 공정이 적용, 소비전력도 절감됐다.

삼성전자는 올해 말부터 이 제품과 함께 모뎀을 구동하는 데 필요한 다양한 반도체 솔루션(RFIC, ET, PMIC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강인엽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사장은 “시장에서 검증된 삼성전자 4G 통신 기술 기반으로 업계 최초 5G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엑시노스 모뎀 5100을 개발했다”면서 “사물인터넷, 오토모티브 등 산업 전 분야로 확장될 5G 시장에서도 기술을 지속 선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