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구글, 위치정보 무단수집 '파장'···집단소송 위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위치정보
<위치정보>

구글 스마트폰 불법 위치정보 수집 의혹과 관련해 미국 이용자의 집단소송 움직임이 가시화됐다.

21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국 샌디에고에 거주하는 나폴리언 파탁실은 안드로이드와 아이폰을 사용하는 동안 구글이 자신의 위치정보를 불법 수집했다며 캘리포니아 북부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

파탁실은 구글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 내 위치추적 기능을 끈 상태에서도 별도 앱에 위치정보를 저장해 캘리포니아 개인정보보호법을 위반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위치기록 기능을 언제든 끌 수 있고 이 상태에서는 기록이 저장되지 않는다'고 표기한 페이지 문구를 증거로 제출했다. 구글이 스마트폰 사용자를 감시하고 제3자에게도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고 비판했다.

파탁실은 이 같은 구글의 불법 위치정보 수집 의혹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을 시용하는 불특정 다수에게 영향을 끼쳤다는 점을 고려해 집단소송 참가자를 모집했다.

구글의 위치정보 수집이 부당하다고 느끼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소송에 동참할 경우 수백억원대 집단 소송전으로 비화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AP통신은 프린스턴 대학 컴퓨터공학 연구진과 공동 취재로 구글이 스마트폰 앱 이용자가 위치기록을 껐을 때도 관련 정보를 저장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구글도 사실상 이 같은 사실을 시인했다.

구글은 '도움말'에서 위치기록을 끄는 것은 전화의 다른 위치 서비스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며 지도(Maps)와 같은 서비스를 통해 위치 정보가 저장될 수 있다고 적시했다.

구글은 집단소송 가능성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