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플랫폼 레진코믹스, 이성업 신임 대표이사 체제로 제2도약 시동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웹툰플랫폼 레진코믹스, 이성업 신임 대표이사 체제로 제2도약 시동

“새로운 리더십 통한 신성장 동력 발굴로 미래 기회 선점할 것”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신임 대표이사로 이성업 사업총괄 이사를 선임했다. 글로벌 웹툰플랫폼 레진코믹스를 운영하는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최근 이사회 결의를 통해 이성업 사업총괄 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16일 밝혔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서비스 5주년을 맞아 글로벌 성장을 가속화시키는 등 제2의 도약을 위해 이 사업총괄 이사를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설명했다.

이 신임 대표는 지난 2013년 레진엔터테인먼트 창립 멤버로 합류, 그동안 레진코믹스 국내외 사업 전반을 이끄는 사업총괄 이사직을 수행해 왔다.

그동안 국내 사업은 물론 레진이 주목할만한 성장을 이뤄온 미국과 일본 등 글로벌사업을 이끌며 레진코믹스가 글로벌 웹툰플랫폼으로 발돋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는 레진 합류 이전에는 네이버와 라인플러스 등에서 서비스 기획 및 프로젝트 매니지먼트 등을 담당한 바 있다.

레진엔터테인먼트가 이성업 신임 대표이사 체제로 출범하면서 한희성 전 대표는 이사회 의장 직을 수행하며 영화산업에서 레진의 새로운 동력을 찾는데 집중할 계획이다.

이성업 신임 대표는 “회사와 서비스의 신속한 개선과 변화를 도모하여 웹툰 시장 및 국내 웹툰의 해외수출 기반 확대 등 제2의 도약을 준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소성렬기자 hisabis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