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플라스틱 빨대 안쓰기' 캠페인 전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1번가(대표 이상호)는 친환경 캠페인 '세이브 디 어스(Save the Earth)'을 시작한다고 8일 밝혔다. 첫 행사로 '플라스틱 빨대 안쓰기'를 전개한다.

플라스틱 빨대를 대체하는 실리콘, 스테인리스, 종이로 만든 '대안 빨대'를 판매한다. 판매 가격은 개 당 2500원이다. 제품 별 1000개씩 총 3000개를 준비했다. 11번가 ID당 한 제품씩 구매할 수 있다. 11번가가 배송비를 지원해 무료배송을 받을 수 있다.

'실리콘 100% 빨대'는 쉽게 구부러져 간편하게 보관할 수 있다. 팔각형 모양으로 내부를 제작해 열고 닫을 수 있는 형태다. 세척 시 열어서 세제로 닦아주면 된다. 끓는 물에 열탕 소독 할 수 있다.

'스테인리스 빨대'는 가볍고 튼튼해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커브형과 일자형 두 가지다. 세척을 위한 세척솔은 별도 판매한다. '종이빨대'(100개 세트)는 흰색과 검은색 두 개 색상이다. 검은색 빨대는 콩기름 식용잉크를 사용했다.

김주희 11번가 사업운영담당은 “환경과 건강을 생각하는 소비를 위한 '친환경 캠페인'을 꾸준히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11번가, '플라스틱 빨대 안쓰기' 캠페인 전개

윤희석 유통 전문기자 pioneer@etnews.com